소중한 만남..


Daily Life | 2015.05.19 23:04 | Clara

 

 

지난 번 이 포스팅에서 이야기 했었던 한국말 잘 하시는 미국인 선생님과 연락이 되어 남편분과 함께 저녁식사에 초대하게 되었다.

 

얼마 전부터 꼭 누군가 식사를 초대해놓고 나면 그 전날 밤에 초저녁부터 잠들어 쭈욱~ 아침까지 자고 일어나는 이상한 버릇이 생겼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잠들어서 쭈욱 자고 아침에 일어났다;;;;;;.....메뉴는 정해져 있었으나... 아무것도 안되어 있는 상태에서 중간 중간 식사까지 챙겨먹어 가면서 이른 저녁 준비를 한다는게 쉽지는 않았다.

한국인 남편 분과 한국을 그리워 하는 선생님에게 '집밥'을 대접한다는 생각으로 소고기 버섯전골 + 매운 해물 볶음 + 잡채 + 나물 두가지(시금치, 콩나물) 이렇게 차리기로 했는데...재료 손질하고 음식 만들다 보니....막판에는 "냉장고를 부탁해"에 나오는 쉐프들이 14분 30초(제한 시간 15분 ㅋㅋ) 정도에 하는 행동들을 쭈욱 하고 있더라는..ㅋㅋㅋㅋㅋ

심지어 손님 초대시 자주 밥을 망치는 나의 버릇은 또 나와서....보리를 조금 섞은 쌀밥은 너무 꼬들거리게 되버리고.....

 

어쨌든 오랜만에 접하는 한국 음식이라서 그런지 정말 맛있게 드셔주셔서 감사! (밥 리필 하시는 바람에 마음이 조금 놓였고...ㅋㅋㅋ)

아이들을 정말 사랑하는 좋은 선생님을 이렇게 좋은 인연으로 만나게 되어 얼마나 반가운지 모르겠다.

(그때 서로 만난 이야기 하면서 얼마나 웃었는지....ㅋㅋ 당황 + 반가움이 서로 교차했던 그때...ㅋㅋ)

손님이 오면 가실때까지 수줍어하고 마는 유넹양은, 완전히 다른 아이가 되어(!!) 같이 책읽자고 하고, 장난감 자랑도 하고....자기 방 구경도 시켜드리고....ㅋㅋㅋ 급기야...자고 가시면 안되냐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국 사람이 드문 이 동네에서 이렇게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씀하시는 선생님도 만나고..

아직은 미국 온지 얼마 안되시는 '한국인' 남편분도 만나 알게 되고...

진짜 뜻깊은 저녁 식사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딴 생각..  (10) 2015.07.09
바쁜 일상들...  (16) 2015.06.06
소중한 만남..  (14) 2015.05.19
Emma turns 5!! - 유넹양의 다섯번째 생일!  (16) 2015.05.16
Mother's day 선물 - 귀여운 초록이들!!! 그리고....!  (10) 2015.05.14
깜짝 선물 + 그간의 이야기..  (8) 2015.04.28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5.20 02:0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와우 ~~~ 맛있는 요리 한 상 가득이에요!
    그때 그선생님 초대 하셨군요 ㅎㅎ
    맛있는 한국요리를 준비하셔서 그분들이 보시자마자 얼마나 반가웠을가 상상이갑니다 :)
    저는 평상시에 눈감고도 뚝딱하는 요리도 손님 초대할때는 망치는 경우가 많아요 ㅋㅋ
    꼭 잘할려고 하면 그러는거 같은 ㅋㅋㅋ
    손님들이 많이 드셨다는건 음식이 맛있다는 증거입니다 ㅎㅎ
    그분들도 클라라님 가족도 서로 좋은 인연이네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0 03:27 신고 수정/삭제

      네~!
      그 선생님도..남편분도 진짜 좋아하시더라구요..
      아직도 한국 음식이 많이 그립다고요....

      전 밥을 제일 잘 망쳐요...흑흑흑...
      평상시에는 잡곡을 진짜 많이 넣어서 짓는데...손님 오시면 잡곡을 거의 안넣어서 물조절에 실패하는거죠...흑흑....

  2.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5.20 04:3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우와~~ 정말 상다리가 뿌러지게 차리셨어요. 초대 받은 두 분 정말 정말 감동 받으셨을 것 같아요.
    저 역시도 손님 초대만하면 왜 그리 잘 되던 음식도 안되는건지... 분량의 문제도 분명히 있는 것 같아요. ㅎㅎㅎ
    정말 정말 즐거운 식사였던게 눈에 보여요. ㅎㅎㅎ
    그리고 제 눈에 쏙 들어온건!! 아마도 유넹양의 플레이스 매트!
    스윗피가 쓰는것하고 같은 것 같아요. 아이키아 출신이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1 03:32 신고 수정/삭제

      하하....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는 아니공...^_^
      구색 맞춰 차리려고 노력만 했어요.
      정말 저 왜 맨날 밥을 망치나 몰라요..흑흑흑...

      저 플레이스 매트 (바닥에 딱 안붙어있어서 자주 안쓰는데 ㅋㅋ) 갯수가 모자라서 꺼내놨어요. 저거 처음에 보고 넘 귀여워서 샀어요~ ㅋㅋ 근데 가끔 개미 그림 보고 막 닦아 내려고 한다는게 함정이예요..ㅋㅋㅋ

  3. Favicon of http://thisoldhous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5.20 11:3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와. 그런 소중한 인연. 정말 좋으시겠어요.
    식탁도 너무나 훌륭하고... ^^

    ㅋ 저보다 손님보다 망쳤으려구요... ㅠㅠ 전 그냥 초대를 했다는데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아무도 제 음식에 대해서는 평가하지 않을까라는 기대하면서 말이지요. ㅎㅎㅎ

    근데 정말이지 아이들은 아이들을 좋아하는 사람을 너무나 잘 알아보는 것 같아요,
    지난번 손님 중에 아이를 정말 좋아하시는 분이 계셨는데, 저희 딸은 심지어 그 분 옆에 무조건 앉아야 하고, 그 분이 주시는 음식까지 받아먹었다니까요!! 어찌나 신기하던자 말이죠. 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1 03:39 신고 수정/삭제

      헤헤...칭찬 감사합니다~

      진짜 왜 이렇게 망치는지 모르겠어요....흑..

      진짜 그렇죠? 유넹양은 지금까지 딱 두명한테 그랬었던거 같아요.
      애들한테도 그런 사람들에게 뭔가 케미 같은게 있는게 분명해요...ㅋㅋㅋ

  4.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5.20 21:5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소중한 인연과의 멋진 저녁식사를 준비하셨네요.
    선생님과 남편분도 굉장히 반갑고 고마우셨을것같아요.
    이제 그 곳을 떠나니 이렇게 좋은인연 만드셨는데 많이 아쉬우시겠어요.

    상차림을 보니 요리솜씨좋은 클라라님이 보이네요~^^
    소고기 전골에 매운해물볶음에 잡채까지! 저도 젓가락 들고 저기 앉고싶어요~헤헤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1 03:41 신고 수정/삭제

      정말 맛있게 잘 드셔주셔서 얼마나 감사했는지 몰라요.
      흑흑...정말 이제서야 만나다니...넘 아쉽죠.....

      아흑...그거 칭찬이지요? 헤헤...감사합니다~ (꾸벅!)

  5.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5.20 22:5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이런 상차림샷 넘 사랑해요! 저도 숟갈 놓고 앉고 싶은데요?
    다시 연락이 되셨군요. 진짜 소중한 인연이네요. 한국인 남편분이 미국 오신지 얼마 안되셨단 말이 새삼스럽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1 03:43 신고 수정/삭제

      실은 저 선생님을 한번 더 우연(아니면 필연) 처럼 유넹양 스크리닝 테스트때 만났거든요. 시험관 선생님이었어요.... 그래서 유넹양도 더 덜 당황하기도 했고요..

      작년 늦여름에 미국에 오셨다고 하더라구요...한국에서 만나서 미국와서 결혼하셨대요~

  6. Favicon of http://ukivill.tistory.com BlogIcon 유키 2015.05.22 08:05 신고 수정/삭제 답글

    와 정말 소중한 인연이네요... Clara님 이런 정성때문에 인복이 있으신듯..
    망쳤다고 하시지만 그래도 리필해 드신 걸 보면 엄청 맛있었을 것 같아요~
    손재주 없는 저는 Clara님에 옆집가서 얼굴 들이밀고 싶어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2 23:46 신고 수정/삭제

      이렇게 한국 사람 드문 동네에서 한국어를 유창하게 하는 미국사람을 만난다는게 쉽지 않은 일인데...정말 반가운 만남이었어요.
      다행이도 (아마 너무 오랜만에 한국 집밥 같은 밥을 드셔서 그러셨을꺼예요) 잘 드셔주셔서 얼마나 감사했는지 몰라요. ^_^

  7. Favicon of http://bonbonn.tistory.com BlogIcon 봉봉.. 2015.05.22 16:41 신고 수정/삭제 답글

    보통 요리솜씨가 아니시네요 좋은 주말 되셍 ㅛ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2 23:46 신고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정말 '보통' 요리솜씨예요...ㅋㅋㅋ 봉봉님도 좋은 주말 보내세요~!!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