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모를 식물 1 - 미니어쳐 장미 같으나...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음..

이름(을 알았으나 잊어버린) 모를 식물 2 - 유일하게 이름표를 가진 식물이었으나...이름을 외웠다 자신하고 이름표를 버린 후 까맣게 까먹어버림...진짜 기억이 단 한글자도 안남;;;;;;;

 

이름 모를 식물 3 - 꽃이 진짜 특이하게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잎은 바이올렛 처럼 생겼지만...털이 보송보송하진 않고....

아래쪽에서 보면 쮸넹군이 기겁을 할만하게 꽃술들이 보임..ㅋㅋㅋ

화분 옆 찬조출연 공룡들은..

(희한하게도 공룡을 좋아하는 애들이 없는) 우리 집에서는 천대 받고 있는 신세들...

 

Mother's day 기념으로 애들에게 받은 예쁜 식물들..!

실상은...전날 Trader Joe's에 장보러 들어가면서..애들이 엄마 줄 꽃을 고르겠다고 했는데..

Provincetown 다녀오면서 들른거라 밤이 늦어서 인지....(당연히!!) 거의 동이 난 꽃들...

쮸넹군은 극도로 꽃을 싫어하는데(이유는 정확히 말을 하지는 않는데...꽃속..생긴 모양이 징그러워서 인듯...)...

그래서 가능하면 작은 꽃, 봉우리가 아주 꽉 닫혀있는 튤립 종류를 사려고 한다..

(튤립도 벌어지기 시작하면 가까이 가져가기만 해도 기겁을 한다..)

그때 딱 레이더에 걸려든..지름 5cm 간신히 되는 임시 화분에 심어져 있는 예쁜 식물들!!

애들이 고르기만 하고 돈은 우리가..ㅋㅋ

 

다음 날, 집에서 쓰지 않던 ikea 출신 밥공기에 심었더니...크기가 아주 딱!

부엌 싱크 근처 창가에 놓아두었더니...싱싱하게 잘 크고 있다.

 

그리고 Mother's day 아침 식사를 직접 만들어서 선물!!

(물론 아빠의 지휘아래..) 

 

잠옷 바람으로..크림 치즈 바르고...아보카도 올리고...소금 살짝, 후추 과도하게 뿌린 토스트..

달걀 프라이는 달걀을 손으로 쥐어 부순 뒤 다시 모양을 잡았다는 후문이..ㅋㅋㅋ

 

어쨌든 맛있게, 고맙게 잘 먹었어~ 얘들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중한 만남..  (14) 2015.05.19
Emma turns 5!! - 유넹양의 다섯번째 생일!  (16) 2015.05.16
Mother's day 선물 - 귀여운 초록이들!!! 그리고....!  (10) 2015.05.14
깜짝 선물 + 그간의 이야기..  (8) 2015.04.28
오랜만의 그릇 지름..  (22) 2015.04.09
주말의 요리..  (12) 2015.03.31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5.14 06:11 신고 수정/삭제 답글

    꽃들이 다 잘크는 꽃이에요 ㅎㅎ
    미니 장미는 땅에 심으면 크게 퍼지구요, 노랑꽃은 꽃이 오랬동안 피고 줄기를 잘라서 심으면 뿌리가 나서 번식도 잘돼요.

    마더스데이에 아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예쁜 브래퍼스트를 준비했네요 ㅎㅎ
    아보카도도 달걀 프라이도 다 맛있어 보입니다!
    칭찬 마니마니 해주셨죠? ㅎㅎ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4 23:26 신고 수정/삭제

      분명 답이 있을꺼라 생각했어요~~
      근데 혹시 이름은 아세요? 제가 엄청 구글링을 해봤는데도 못찾겠어요....흐아...답답..
      몇해동안 볼 수 있는 식물이라고 하니..오래 잘 키워봐야겠어요.

      넵! 근데 후추를 넘 많이 뿌려서 맵더라구요..
      (아빠가 다른데 보는 사이에 계속 뿌리고 있었다는 이야기가..ㅋㅋ)

  2. Favicon of http://catsusa.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5.14 09:49 신고 수정/삭제 답글

    미니 장미 맞구요...

    저 아래로 피는 꽃 꽤 잘 자라요. 호주서 전 주인이 거의 죽인 화초를 두고 갔는데, 제가 살렸거든요 음하하 그게 저 아이였어요. 꽃도 많이 피고... ^^

    아이들이 준비한 아침식사라니!!! 아~~~ 좋으셨겠어요~~~ 부럽부럽~~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4 23:29 신고 수정/삭제

      와...쟤가 잘 자라는 애군요~
      다행이예요..전 한해만 보고 죽어버리면 어쩌나 했어요..

      히히...편하고 좋드라구요....

  3.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5.14 22:5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어머 아이들 솜씨 제법인데요? ㅎㅎ 저흰 주말 아침도 넘 일찍 집을 나가야하니 내년엔 저녁을 아이들에게 준비해달라 해야겠군여 ㅋㅋ
    밥그릇 꽃들도 넘 이뻐요! 저도 요즘에 화초에 꽂혀서 보고있는중인데 집에만 데려오면 죽어서 ㅠ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4 23:32 신고 수정/삭제

      잘 만들었더라구요...딱 반반씩 분담하게 해야 해서 엄청 힘들었대요..오빠가 달걀 프라이 했으니까..자기가 빵 토스트 해야 하고...막 이러면서 나누느라고요..ㅋㅋ

      저도 불안불안한데...아직까진 잘 크고...여러해 살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용기가 났어요..헤헤..

  4. 곱슬머리 2015.05.15 15:48 신고 수정/삭제 답글

    1번 : 미니장미
    2번: 카랑코에
    3번: 시클라멘 이에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5 23:02 신고 수정/삭제

      꺄!!! 감사합니다~!!!
      2번 드디어 이름이 기억났네요...Kalanchoe라고 쓰여 있었던거 맞아요..!!
      3번은 시클라멘이군요...
      으아...으아...감사해요~~~~ ^_^

  5. Favicon of http://emmayewon.tistory.com BlogIcon 예원맘 2015.05.28 12:5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와 둘 다 정말 이쁘게 컸네요.
    오랜만에 아이들 사진 본 것 같은데 정말 많이 커서 깜짝 놀랐어요.
    아이들은 정말 쑥쑥 잘도 자라네요.

    개인적으로 아이가 차려주는 Mother's Day 아침상은 참 행복하지만
    전 식탁에서 먹을 수 있으면 좋겠는데 꼭!! 침대에서 먹어야만 한다고 고집을 부려요. ㅋㅋㅋ
    침대에서 음식 먹기 싫은 엄마 속은 절대 모르고...ㅋ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28 22:37 신고 수정/삭제

      아이들...특히 다른 집 아이들은 왜 그렇게 쑥쑥 크는지요..
      예원이 사진 보면서도 저도 맨날 맨날 놀라거든요...
      진짜 비오는 날 죽순 자라는 것 처럼....어쩜 저렇게 쑥쑥 자라나..하고요....

      하하...저도 침대에 꼼짝 말고 있으라고 해서 거기서 받은 다음...
      애들한테 그냥 식탁에서 먹겠다고 하고 가지고 오느라 혼났어요..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