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딴 생각..


Daily Life | 2015.07.09 01:07 | Clara

 

글과는 상관없는 먹짤!

독립기념일에 갑작스레 만들어 먹은 (그래서 graham cracker도 없었음..ㅋㅋ) S'mores

머쉬멜로우는 우리 집에서 머쉬멜로우 로스팅을 제일 잘하는 쮸넹군이 구웠다.

저 때깔 보소!!! (파삭하니 타지도 않고..그렇다고 흐르지도 않아....어쩜 저리 잘 굽나 몰라..)

 

 

  잠시 딴 생각..

 

원래 이런 시기가 일년에 한번은 찾아온다 싶었지만....이번에는 진짜 심각하게 생각을 많이 했었다.

별 것도 아닌 블로그지만...'이런 저런 신경 안쓰고 확 닫아버리고 말지 뭐..'하는 생각..

한 3주 동안의 고민과 방황 끝에(그동안 바쁘기도 했고..)...이사 생각도 했었지만...

그 동안에 정들였던 게 아까워서 급 눌러 앉기로...괜히 딴 생각에 에너지 들이지 않기로...ㅋㅋ

 

처음에 티스토리가 좋았던건...소소하게 이야기 나눌 이웃들이 많아서였는데..(그때가 조금 그립다..)

지금 생각해보니..옛날 자주 소통하던 이웃들은 거의 90%는 블로그를 접거나(나도 접었다 폈다(?) 했지만..다시 티스토리에 눌러앉았고..ㅋㅋ)...네이* 등지로 이사를 가거나 했고..

현재 자주 오가는 이웃들을 빼고는 왠 티스토리 사방천지에 광고 블로그인지.....관리 화면에서 보이는 최근 글들도 정말 눈버리게 자극적인 제목들이 대부분이고.. 뜬금 없이.. "좋은 하루 되세요~" "글 재미있게 읽었어요~" 이런 댓글은 왜들 다는건지...;;;

 

 

  요즘..

 

얼마 전 (벌써 한달 전이네...) 한국에서 엄마가 오셨고...이제 6개월간 우리랑 함께 지내실 예정이다.

애들은 벌써 살이 포동포동 오른 것 같고...우리도 바쁜 여름 실험에 그나마 애들 돌보는 일까지 심하게 시달리지 않아서 살만한 여름이다.

9첩 반상(!! ㅋㅋ)을 매일 매일 먹는 것, 캠프 갔다와서 일찍 집에 와서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것에 금세 적응해버린 우리 애들..ㅋㅋ

 

이렇게 여름이 무르익어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Our summer coming to an end..  (12) 2015.08.21
Daniel turns 7!!! - 친구들 불러 생일 파티 해주기!  (8) 2015.07.16
잠시 딴 생각..  (10) 2015.07.09
바쁜 일상들...  (16) 2015.06.06
소중한 만남..  (14) 2015.05.19
Emma turns 5!! - 유넹양의 다섯번째 생일!  (16) 2015.05.16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7.09 09:47 신고 수정/삭제 답글

    클라라님 블로그에서는 오랜만이에요 :)
    (집) 이사는 어떻게 되어가고 있나요? 아직도 9월인가요? 아이들 방학도 하고 많이 바쁘시겠어요.

    저는 티스토리가 저의 처음 SNS/ 블로그 경험인데 몇달전까지도 하루가 멀게 닫을까 말까, 이제 그만해야지 그런 생각을 했어요. 그리고 블로그 하면서 "내가 뭐하는거지?" 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구요. 저는 너무 일찍 이런생각을 갖게 된건지 아님 이게 정상인지 모르겠네요. 그런데 클라라님은 오래 하셔서 그런 마음이 생기는건 충분히 이해해요.
    자극적인 제목 무슨 얘긴지 알거 같아요....

    클라라님 어머님이 오셨군요! 어머님과 좋은 시간 많이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7.09 11:43 신고 수정/삭제

      정말 오랜만의 포스팅이었던거 같아요..(제가 다 낮설고 막..ㅋㅋ)
      동네는 95% 결정되었고요..8월말에 이사 가게 될 것 같아요..
      애들 방학을 하긴 했지만..엄마가 와계셔서 훨씬 덜 바쁘고 좋네요..

      저도 가끔 블로깅 하면서 "내가 이게 뭐하는거지?"하면서 벌써 몇년째인지 모르겠어요..아직까지 모든걸 기억하고 계시는 이웃분들은 거의 남아 계시지 않아서 저의 부끄러운 과거(닫았다 열었다..홈페이지화 했다가 블로그로 다시 돌아왔다가...;;;;)는 다 아시는 분이 안계셔서 다행이란 생각을 한답니다..ㅋㅋㅋㅋ 그 정도예요..ㅋㅋㅋㅋ 아 부끄러...(이제는 안그러기로 했었는데 또 그랬잖아요...)

      어쨌든...이제 카테고리 정리도 좀 하고...스킨은 안바꿨어도 산뜻해진 기분이예요..

      *Countrylane님 만큼은 꼭 오래 오래 이웃으로 남아주세용~~~~~

  2. Favicon of http://novforest.blog.me BlogIcon 푸른율 2015.07.09 17:5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으..으음.. 네*버로 이사간 1인.. 찔리네요 ^^;
    클라라님의 블로그는언제 와도 한결 같은 늘 따스한 온기가 있어서 좋아요.
    앞으로도 클라라님의 이야기 많이 들려주셨으면 좋겠어요.. ^^

    저는 구운 머쉬멜로우를 먹어본 적이 없어요.
    무슨 맛일까 늘 궁금한데, 쮸넹군이 구운 머쉬멜로우는 특히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아.. 올해도 어머님께서 오셨군요.
    아이들 방학이라, 그리고 이사도 앞두고 있어서 클라라님께서 바쁘실텐데
    어머님께서 도와주셔서 다행이에요.
    9첩반상 ㅎㅎㅎ 맛있게 드시고 좋은 추억 많이 만드세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7.09 23:43 신고 수정/삭제

      큭큭큭...그 중의 한분이시죵~!!??? ㅋㅋ
      그래도 댓글 창 열어 주셔서 좋아요...(전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인가봐용..)..네이버 아이디 있어도 맨날 이건가 저건가 하거든요..ㅋㅋ
      이제 저 걍 꾹 눌러 앉을께용..;;;(나이 먹어 가면서 귀찮아서 그런것도 휙휙 못하겠어요..ㅋㅋㅋㅋ)
      쮸넹군 머쉬멜로우 굽는 솜씨는 정말 다들 인정했어요..ㅋㅋㅋ
      더 어렸을때 캠핑 가서도 엄청 잘굽는다고 칭찬 받았었거든요..ㅋㅋ
      완전 노릇노릇...적당히 보글보글 로스팅 되고...누르면 딱 저렇게 크랙 나오게 잘 굽더라구요..(근데 막 폭풍칭찬 하고 나서 하나 더 구운건 망했어요..ㅋㅋ)

  3. 퍼플팝스 2015.07.10 22:5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오랜만의 소식 넘 반가워요! 어머니가 와 계신다니 진짜 완전 부럽사옵니다. 방학 제대로 즐기시는걸요? ㅋㅋ
    그런데 저 smores 완전 땡기네요 지금. 저걸 쮸넹군이 만든다고요? 우리 동네 오시면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큭큭
    TGIF!!!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7.10 23:12 신고 수정/삭제

      여름이 제일 정신없이 바쁜 시기라서 작년에는 도움 없이 지내봤는데..
      사람 꼴이 말이 아니더라구요...하아...그래서 긴급 도움 요청을 했어요..
      와 계시니 어른들은 (집안)일이 줄어서 살이 포동포동 오르네요..-_-

      진짜 제가 이런거 잘 인정 안하는데(푸핫)...머쉬멜로우 굽는 것 만큼은 인!정! 했어요..ㅋㅋ

  4.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7.13 09:28 신고 수정/삭제 답글

    클라라님~ 오랜만에 포스팅이라 괜히 더 반가운거있죠! (사실 저도 그간 게으름 떠느라 블로그를 나몰라라했다지요.ㅎㅎ)
    어머님께서 오셔서 좋으시겠어요. 좋은 추억 많~~~~~~~~~~~~~이 남기시길 바래요.
    그나저나 스윗피한테 쭈넹군의 스모어 솜씨 전수 받아오라고 하고 싶네요. 맛나겠어요. 냠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7.14 23:09 신고 수정/삭제

      정말 오랜만이죠?

      네~ 엄마가 와계셔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특히나 이번 여름에는 좀 더 마음 편하게 와계셔서 더 그런거 같고요..
      히히...정말 스윗피한테 전수해주라고 할까봐요..ㅋㅋㅋ

  5. Favicon of http://whateveryoulove.tistory.com BlogIcon heyjuly 2015.07.15 11:5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이사 안 가고 눌러앉으신다고요? 아니면 8월말 가시는 거라고요? 궁금하네요 괜히. ㅋㅋ 전 내년에도 또 하는데 어디로일지 아직 몰라요. 몇년째 집시처럼 여기저기네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7.15 22:59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진짜 이사는 가는거 맞고용~
      저 이사는 블로그 이야기였어용...ㅋㅋㅋㅋ
      괜히 이사라고 써가지고 헷갈리게 했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