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선물

 

얼마 전 Nylonchef님께서 추천해주신 브러쉬를 사고 나서 댓글을 남기러 블로그 방문을 했는데..

오호...10,000번째 방문자 이벤트를 하고 계셨다. 카운터가 얼마나 남았나 확인을 해봤더니...오잉? 10,0000 ????

꺄앗! 꺄앗!!!(나에게 이런 행운이!!!!) 신나게 화면 캡쳐를 해서 이메일로 연락을 드렸더니...

며칠 지나지 않아 예쁜 소포가 도착했다!!! 으아~!!!!

(난 이런 면에서 반성을 좀 해야 한다...난 이렇게 신속하게 일 진행을 못한다...흑흑흑...어쩜 이렇게 부지런하신지....)

 

어반디케이 섀도우 팔레트와..마스크~!!!!

진짜 예쁜 글씨의 카드!!!!

 

요런 예쁜 애들이 예쁜 파우치에 꼼꼼하게 들어 있었는데.. 

파우치는 유넹양이 들고 도주!!  =_=;;;

 

워낙 시골이라 색조는 완전 건너뛴 기본 화장만 하고 다녔는데..뉴욕 돌아가면 촌티 팍팍 날까봐 (+ 봄도 왔고 해서..) 색조에 신경을 쓰려고 할 무렵의 선물이라 완전 *_* 눈이 요렇게!!!  Nylonchef님~!! 잘 쓸께용~~~!!!! 제가 화장은 잘 못하지만서도 하게 되면 눈샷 정도는 올려볼까 해용...ㅋㅋㅋㅋㅋ

 

이벤트 시작 하신지 몇시간 안되서 후다닥...내가 나꿔채는 바람에...

너무 싱겁게 빨리 끝나버린거 아닌가 하는 죄송함이 느껴지는 이 느낌적인 느낌?

 

 

  애들 봄방학

 

날씨 때문에 믿어지지는 않았지만....지난 주, 일주일간... 애들의 봄방학이었다.

엄밀히 말하면 쮸넹군의 봄방학 + 유넹양의 1주일 무단결석.....(하아..돈아까....워...)

(쮸넹군이 학교를 안가는걸 유넹양이 아는 이상....유넹양이 학교를 가겠다고 할리가 없으므로.....)

 

이 동네에 살면서는 뉴욕에서 오기 힘든 북쪽 동네를 중점적으로 다녀봐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번 봄방학에는 New Hampshire에 있는 White mountain에 다녀왔다.

아직 사진 정리랑 체력 회복이 안된지라...후기는 정리해서 올려보는 걸로....

 

마침 보스님께서 해외 출장 + 국내 출장이 연달아 잡히신 관계로다가...(이런 고급 정보를 직접 실토하시다니...)

일요일 오후에 출발해서 3박 4일을 다녀올 예정이었으나.....갑작스럽게 처리해야 할 일들이 생겨서...

출발을 수요일로 미뤄야 했다....

 

하지만......하아....

선견지명이 있었는지...랩탑이랑 외장하드 몽땅 다 챙겨갔으니...다행이었지..

여행 가서도 긴급하게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만들어야 했던 바람에...완전 새벽까지 난리도 그런 난리가 없었다;;;;

 

어쨌든...꿈같은 일주일을 보내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첫 월요일...

애들 학교 보내고...조용한 랩에 와서 마시는 커피 맛은....진하고 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4.28 12:16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아이~ 부끄러워용~ 이렇게 클라라님 블로그에 제 이름이 올라가는 영광이...ㅎㅎ
    이벤트를 급작스레 진행했는데 사실 누가 오실까.. 이름뿐인 블로그라 넘 조용히 지나갈까 많이 불안했었는데 제가 좋아하는 클라라님께 작지만 선물 보내드릴수있어서 제가 기뻤어요~ 더불어 유넹양까지 좋아해줬다니 더 기분좋아요~ 늘 와주셔서 감사해요!
    봄방학은 늘 짧은듯 아쉬운것같아요. 여행중에도 일하시느라 넘 정신없으셨겠지만 뉴햄프셔 여행도 즐거우셨을것같아요~
    White mountain은 어떤곳이었을지 궁금해지네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29 00:27 신고 수정/삭제

      변방 블로그의 포스팅이라 누가 되는게 아닌지 더 죄송스러워용~
      아직 열어보기만 하고 맨날 아침에 복작대다가 출근하는 관계로다가 써보지 못한게 한입니당...헤헤..
      White mountain은 저희 사는 곳보다 북쪽이라 춥기도 했고...산으로 올라가면 갈수록 눈보라가 막 휘잉~~~~ 치고 해서 좀 그랬는데...재밌기도 했어요.. 사진 정리가 거의 끝나가니 한번 올려볼께요~

  2.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4.29 05:4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오 저런 이벤트가 있었군요! 추카추카!
    역시 여자아이들은 메이크업백과 친하군요. 유넹양 좋아하는 모습 넘 예쁜데요?

    화이트마운틴 어떠셨어요? 전 어렸을때 너무 안좋은 기억이 있어서 (난간도 없는 2차선길로 오르락내리락 하던게 거의 트라우마 수준으로 무서웠거든요) ... 거의 30년 후인 지금은 난간 정도는 설치했을라나요?
    사진 기대할께여~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30 02:47 신고 수정/삭제

      ㅎㅎ 실은 분명 그냥 어지르는데 쓰일것 같아서 일단 제가 다시 거뒀어요....ㅋㅋㅋㅋ

      헉! 정말 난간도 없었나요???
      제 기억에는 나무 울타리 정도는 생긴거 같아요...
      그래도 진짜 무섭긴 했어요;;;;; 저기 잘못 틀다 미끄러지면 죽겠다 싶게...;;;
      날씨가 추웠던지라...한바퀴 빙~~ '차로' 돌았어요. 눈을 5월 중순까지 치워야 해서 그 정도나 되야 정상까지 차나 다른 수단(트램(?) or 기차)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catsusa.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4.29 10:45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전쟁같은 주말을 보내고 출근해서 맞는 고요함?과 따뜻한 커피 한 잔은 정말... ^^

    연구원의 팔자입니다. 세계 어~~~~디를 가던 언제고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만들 수 있어야 하는거 말이죠. ㅎㅎㅎㅎ 웃픈얘기군요. ㅠ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30 02:48 신고 수정/삭제

      하아....정말이지...최고예요...비록 집에서 싸오는거긴 하지만..
      애들이 일찍 깨운 주말에 집에서 같은 커피를 마셔도 요런 맛이 안나요...ㅋㅋㅋㅋ

  4.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4.29 12:0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이벤트 당첨되신거 축하드려요!!!
    가끔 색조 화장도 해주면 남편이 좋아하더라구요, 물론 그런날이 일년에 몇날 안되지만요 ㅋㅋ

    유넹양은 지금 맘껏 학교를 miss해도 될때가 참 좋을때더라구요 ㅎㅎ
    방학을 재밌게 보내셨네요, 부럽습니다~~~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30 02:50 신고 수정/삭제

      큭큭...감사합니다..
      정말 색조 화장 해본지가 어언;;;;;; 진짜 오래된거 같아요...

      맞아요. 애들 방학때만 움직여야 하면...정말 다 성수기에 가격도 오르고..사람도 많고 하더라구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