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일상들...


Daily Life | 2015.06.06 01:14 | Clara

 

공연 마치고 커튼콜 중!

은근 큰 규모의 시골동네 댄스 스튜디오 공연...저게 아직 절반 밖에 안나온거임;;;;; 

(어두운데다가  멀리서 찍은 셀폰 사진이라 그런지...화질이 구리구리..)

  유넹양의 발레 공연...

 

유넹양이 발레를 배우기 시작한지도...벌써 2년 반이 지났다..(그럼 벌써 인생의 절반을 발레를 하며 보낸 셈! 끄하!)...

토요일 오전 수업이라...일어나기 싫고...귀찮을 법도 한데..한번도 안가겠다는 말 한적 없고...정말 신나게 갔다가...다녀와서는 엄청 재밌었다고 하는 유넹.. 올해 공연은 계속 되는 스노우데이로 수업도 중간에 몇 주 안한데다가....공연 자체 일정도 5월 말로 일찍 잡혀 리허설 후 메모리얼 데이 주말을 쉬고 거의 열흘만에 무대에 바로 서는 살떨리는 스케쥴이었다.

이번 유넹양 클래스의 공연 주제곡은 Feather theme.....어디서 들어봤는데...이거 어디서 들어봤었지? 계속 생각만 하다가..찾아보니...Forrest Gump의 주제곡이었다는 걸 알고는...더 예쁘게 들리더라....

 

 

어쨌든...리허설 때 보다는 자세랑 표정도 더 좋고...열심히 예쁘게 잘 끝내주어 고마웠다. 정말 정말 대견하고...잘했다고 폭풍 칭찬 해주었더니....여름에는 발레랑...탭댄스도 배우고 싶단다... 언니들 하는거 보고 나니 자극이 많이 되었나보다....

 

 

  메모리얼 데이 주말...

 

공연 전 이야기이긴 하지만...ㅋㅋ

메모리얼 데이 연휴에 뉴욕에서 친하게 지내던 가족들이 집으로 놀러왔다.

가뜩이나 정신없는 스케쥴에 정신을 못차리겠는데...그날 일정이 거의 살인적..;;;;;

 

유동적 일정으로 보스님(오마이 보스님;;;;;)과 미팅이 잡혀있었고...

유넹양 학교/동네에서 주최한 펀드레이징 행사로 "May fair"

3일전에 초대장 돌린 쮸넹군 친구 생일 파티....(엄훠!)

뉴욕 식구들 방문...

 

일단 보스님은 연락을 주시겠다고 했고...(아...이 불안한 마음...)

May fair 참가...유넹양네 학교 앞에서 시작한 퍼레이드로...동네 한바퀴를 요란하게 북치고 여러가지 악기 두드리고 돌면서 봄이 왔음을 알리고....나중에 신나는 음악에 맞춰 돌고 돌고 돌면서 Maypole 댄스를...!

 

 

유넹양네 학교에서 펀드레이징 하기 위해서 파는 Strawberry short cake을 다 먹을 새도 없이...

얼른 집에 와서 쮸넹군 친구 생일 선물이 배달되길 기다리는데(아마존 배송이 오전에 항상 오더니...;;;)..안와....아무리 기다려도 안와...;;;; 흑흑흑...

그래서 생일 선물 사러 Go Go!!! =_= 선물 사서 포장한 후 생일 파티 장소에 쮸넹군 드랍하고...집에 와서 손님들과 먹을 음식 준비..;;;; 헥헥헥...근데 보스님은 (첩보로 이미 손님을 대동하고 오신거라는 걸 알고는 있었음..) 마음만 불편하게 하시고는 미팅 캔슬;;;; 

 

어쨌든 이래저래 정신없이 하루를 보내고...뉴욕에서 온 가족들과 함께 먹고 마시고, 그간 못했던 이야기로 날을 새우다가...그 다음 날은 Martha's vineyard에 가서 신나게 놀고...점프 사진도 찍고!..ㅋㅋ

 

역시 머리가 흩날려야 제맛이라며...ㅋㅋㅋ

 

유넹양과 쮸넹군은...이제 엄마 아빠한테 안매달리고....아이들끼리 진짜 신나게 2박 3일을 놀았다.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는 연휴였지만....손님들 덕에...심심하지 않고 북적북적하게 잘 보낸 것 같다.

 

 

  여름 시즌 시작!

 

메모리얼 데이 연휴가 지나자 마자..!!! 이제 우리의 여름 실험은 또 시작되었다.

예전 같으면 여름 실험 셋팅도 며칠 걸리고..하더니...이제는 그냥 바로 실험 시작!

벌써 여름 중반을 달리고 있는 것 마냥....완전 지쳤다 (밤 12시 다 되는 시간까지 실험 하기때문에;;;;)....

그래도 1년만에 만지는 오징어도 재밌고 (게다가 맛있고..ㅋㅋㅋㅋ), 1년 만에 뺑뺑 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사는 것도 힘들지만 보람있는 듯..!

 

이 포스팅을 오랜만에 쓸 수 있는 이유는...! 보스님이 뉴욕에 잠깐 가셨기 때문...으하하하..이런 꿀맛같은 금요일이라니!!!

 

* 요즘 블로그 하는 것도 재미없고 좀 그랬는데..오랜만에 포스팅을 하고 나니 조금 나아지는 느낌이긴하다..

* 블로그 하면서 참 이런 저런것에 툴툴 대고 신경질 내는 사람도 많고(자기 블로그니 뭐 그렇다 치지만 그냥 글을 읽으면서도 스트레스 받는다)...좀 특이한 의견을 가진 사람도 많고 (나도 삶의 터전이 어떻게 하다 보니 미국이 되었지만...미국이라고 사람들 사는게 뭐가 다르겠나...하는게 내 의견이다......내 나라가, 아니.. 정확히 이야기 하면..내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가끔은 마음에 안드는 것도 있지만...내가 아무리 시민권을 받은들 나는 한국인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가....미국 최고..미국식(서양 스타일) 최고..이런거 진짜 싫어한다..걸러들으려고 하지만...왠지 힘들다..그런 이야기 읽는거...)...안보면 그만인데..내가 괜히 보면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바보같은 느낌이랄까....이제 그런거 그만하자고 생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6.06 03:4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제가 다 불안불안할 정도의 살인 스케줄이네요. 저희도 동생이 일주일 있으면서 저희 스케줄을 보고는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는데 사실 애들 놀릴 시간은 주말이나 휴일밖에 안되니 별수 있나요. 뭐 다 노는건 아니지만 그렇게라도 해야 좀 productive했다 싶은데 말이죵.
    유넹양 넘 대견하네요, 저런 큰무대에 서다니!!! 완전 감동적이었겠어요! 저도 발레리나에 대한 로망이 있는 한사람으로서 ㅎㅎ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09 04:06 신고 수정/삭제

      오우...정말 바빴어요....그 주에는 입에 단내 나게 바쁘다는게 이런거구나 할 정도로요...
      그렇게 바쁘다가 여름 실험 시즌이 시작되서 그런가..
      오히려 단련된 느낌으로 맞이하니 좋아요..ㅋㅋㅋ(무한긍정적??)
      저같아도 저런 큰 무대에 서면 떨릴 것 같은데...안떨리냐고 물어보니..."아니..안떨려..저기 나가면 좋아~"하네요. 조명이 꺼지니 이쪽에 앉은 사람들이 안보여서 그러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2.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6.06 13:08 신고 수정/삭제 답글

    따님 발레 공연했었군요 ㅎㅎ 얼마나 예쁘고 잘했을지 안봐도 알거 같습니다 ~~~
    사진에서 한참을 찾아봤어요 ㅎㅎ
    제 딸도 프리스쿨때부터 발레를 했어요 그래서 지금 딸이 다니는 발레 학원에서도 어린 아이들 보면 더 귀엽고 그래요 :)

    블로그 얘기는.. 그러셨군요.
    스트레스 받지 마시구요, 가족과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09 04:08 신고 수정/삭제

      하하...유넹양 찾으셨어요?
      진짜 끝에서 두번째로 어린 아이들의 반이라..귀여움으로 밀고 나간듯 해요..ㅋㅋㅋ
      지금도 따님이 발레를 계속 하시나봐요~?(그래서 쭉쭉 가늘가늘 이쁜거 아닌가 싶어요~!!)

      블로그 이야기는 그냥 하지 말껄 싶기도 한데..
      그냥 제 블로그니까...툭 털어놓고 말자 싶었어요..
      별다른 건 아니고요..ㅋㅋㅋ

  3.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6.08 04:26 신고 수정/삭제 답글

    발레 공연했네요~~ 야무지게 잘해냈을것 같아요. 딸 있는 분들 부러워요. (즤 아들은...흠... -_-;;)
    친한 가족도 놀러와 좋은 시간 보내고 .. 그래도 참 기운나는 한주였을 것 같아요. 기분 좋은 일 생각하시면서 무거운 마음은 툭툭 털어버리시길 바래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09 04:10 신고 수정/삭제

      딸은 딸대로 아들은 아들대로 다른 재미가 있는거 같아요.
      (저희는 정신이 없;;;;;)
      오랜만에 멀리서 친하게 지내던 가족들이 놀러오니 날이 가는 줄 모르고 떠들고...웃고...재밌었어요. 뉴욕으로 돌아가면 더 자주 보겠지요~

  4. Favicon of http://catsusa.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6.09 13:34 신고 수정/삭제 답글

    후아후아후아~~~~ @_@;;;;;; 완전 정신 없는 연휴를!!! 대단하십니다~~~~ 애들은 좋았겠어요. ^^
    막 찔려요... 요즘 전 딸냄구 데리고 어디 가지를 않아서... 흠. 흠. 흠.

    핫... 오징어 얘기 보니까... 정말 시즌이 되긴 했나보네요. ^^
    대서양 싱싱한 오징어... 쩝쩝 말만 들어도 어찌나 부러운지... (네~ 전 실험은 모르는 뇨자에용~~ 그저 맛있겠다는 생각만 히히)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10 01:37 신고 수정/삭제

      애들은 어찌나 신나게 놀았던지..약체인 쮸넹군은 며칠 감기 같은거 앓고 지나갔어요...흐아....

      초반 몇년은 그게 다 먹을걸로 보이더니만..
      요즘에는 "지겨운 것들"로만 보이네요...잘 안먹게 되고요...ㅋㅋㅋ

  5.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6.15 11:10 신고 수정/삭제 답글

    그동안 엄청 바쁘셨네요, 클라라님.
    발레복입고 발레하는 유넹양도 넘 이쁘고 대견할것같아요~
    쮸넹양 학교는 May Fair를 하는군요. 즐거운 하루였겠어요!
    저흰 학교가 방학을 늦게 하는 편이어서 다음주 금요일에 방학하는데
    모든 학교(의 노는) 행사는 죄다 다음주에 몰려있어요. 마지막주는 학교에 놀러가는....ㅋㅋ


    사실.. 블로그 얘기 쓰신거보고 저 완전 동감 100%...
    전 클라라님만큼 오래 블로깅을 한것도 아닌데, 그런생각이 들어서요...
    게다가 그 가짜천재소녀 뉴스까지..( 하필 울 동네에 있는 학교의 학생이어서 정말 심난했다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30 02:32 신고 수정/삭제

      (너무 오랜만의 댓글이네요~! ^_^;;)
      정말 엄청 뿌듯했는데..작년에는 공연 보면서 눈물이 글썽하게 나더니..
      올해는 실수 할까봐 조마조마 봐서 그런지...그런건 없더라구요..ㅋㅋ

      요즘도 계속 그런 생각이 들어서 블로그를 어쩔까..생각 중이예요.
      블로깅 하다 보면 그런 생각이 오며 가며 드는데..지금까지 버틴것도 제 성격에는 잘 버틴거 같기도 하고요..ㅋㅋㅋ

      동부 방학이 다들 늦어서 여름(에만 엄청 북적대는) 타운인 이곳은 오늘에서야 여름이 온 것 같아요. 동부쪽 학교에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오늘 부터 이쪽에서 일을 시작들 하더라구요....애들 캠프도 북적북적대고요..ㅋㅋㅋ

  6. Favicon of http://novforest.blog.me BlogIcon 푸른율 2015.06.16 01:28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아웅~ 발레 공연 사진 속 아이들이 참 예쁘네요.
    그 중에서 제일 예쁜 천사가 유넹양이겠지요? ㅎㅎㅎ
    유넹양의 발레를 본 적은 없지만 분명히 앙증맞고 사랑스러울 것 같아요 ^^

    그나저나 엄청 바쁜 시간을 보내셨군요.
    클라라님의 일정을 따라가면서 제가 다 숨이 차는 느낌이 ㅎㅎ
    쮸넹군 감기는 다 나았겠지요..?
    아이들은 신나고 재미있게 보낸 분위기가 사진에서 느껴지네요.
    보스님의 출장 기간동안 마음 편히 지내시고.. 으음, 이런저런 사람들이 너무 많더라고요.
    내 블로그는 내 스타일대로~ 터놓기도 하고 이야기 나누는 게 좋은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30 03:01 신고 수정/삭제

      (너무 오랜만에 댓글다네요..^_^;;;)
      애들이 하는건 다 귀여운거 같아요...ㅎㅎ
      '엄마 미소' 하면서 공연을 쭈욱 봤거든요...ㅋㅋ 큰~ 애들 공연까지도요..ㅋㅋㅋ

      하아...제 블로그에선 제맘이니까 (ㅋㅋㅋ) 그냥 마음 편하게 이야기 하는데..다른 곳에서는 의견 혹은 관점을 공유하다 보니 이런 느낌이 드는거 같아요. 그냥 마음이 떠나는거 같다고 할까요...그러네요..

  7. Favicon of http://dietx.tistory.com BlogIcon 다이어트X 2015.06.28 08:56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이였겠어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6.30 03:01 신고 수정/삭제

      네! 애들은 정신없이 보내고 나더니 추억이 많이 남아서 좋아하더라구요..

  8. Favicon of http://whateveryoulove.tistory.com BlogIcon heyjuly 2015.07.15 12:0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애들이 좀 크면 이것저것 더 바빠진다는게 사실인가봐요. 저희 언니네 보면서 진짜 쇼크였는데 (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거든요...) 비슷비슷하네요. 미리 체력 심력 단련부터 해야겠는걸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7.15 23:01 신고 수정/삭제

      정말 그렇더라구요..
      학년 마무리 시즌이면 진짜 정신없는거 같아요..
      둘째 학교 들어가면 더 할거라는 생각이 모락모락 들어요..
      체력! 정말 필요합니당~!!!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