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들어가는 아이를 위한 깜찍한 배려..

 

올해 9월이면 kindergarten (한국의 유치원 정도)에 들어가는 유넹양의 kindergarten registration을 어제 마쳤다.

사실 거의 90% 뉴욕 이사가 결정된 마당에..이 동네 킨더에 등록 한다는게 의미가 있는 일인지 아직 모르겠지만...어쨌든 집이 결정되기 전까진 이사고 뭐고 그냥 여기서 사는대로 모든 일을 결정하기로 했다. 쮸넹군이 학교 들어갈 때 가고 싶은/가야 하는 학교에 직접 가서 등록했던 것과는 달리..(아마 작년부터 바뀌었나보다..) 모든 공립 킨더 등록을 동네 교육청 같은 곳에서 한꺼번에 받더라. 써야 하는 서류는 어찌 그리 많은지....하아....남푠과 둘이 반씩 나눠서 거의 20분을 쓰고 앉아 있었나보다...

 

서류 작성을 마치고 나면..(마치 투표소 같은 분위기로 책상을 주욱~ 둘러 놓고)....각 분야의 담당자들이 앉아서 서류 검토를 차례대로 한다. 예방접종 서류는 다 구비 되었는지...특수교육이 필요한 학생인지...언어교육(여기서는 이중언어 쓰는 학생들을 대상으로)이 따로 필요한 학생인지...그런 것들을 쭈욱 확인하고...검토된 서류를 냈더니..."아..이제 서류가 다 됐네요! 이제 9월에 봅시다~!!!" 하면서 저 작은 주머니를 유넹양에게 주었다. 주면서 친절하게 설명도 해주고..

 

안에는 해바라기 씨 딱 3개가 들었고..아주 작은 배려였지만...유넹양은 엄청 좋아하더라.....

"이거 심은 다음에 꽃이 필때 쯤 학교 가는거예요?" 하면서 얼른 심어야 한다고..ㅋㅋㅋ

 

뉴욕이든 어디든...이제 드디어 공식적으로...교육 과정에 들어가는구나..

진짜 많~이 컸다..유넹양!!!

 

 

  깜놀!

 

어제 유넹양 등록을 하면서...진짜 깜짝 놀랄만한 일이 있었다.

서류 검토를 하면서 쭈욱..지나가는데...아주 예쁘장하게 생긴 ESL 담당 선생님이 서류를 받더니...

(한국말로!!)"어! 한국 사람이예요?" 하는거다.

나 완전 진짜 깜짝 놀라서...."어머! 네 맞아요.." 하면서..저쪽에 애들하고 있던 남푠을 '영어'로 불러 '영어'로..(난 왜 영어로 이야기를 한거지??) "여기 이 선생님이 한국말 하실 줄 아셔~!!"하면서..ㅋㅋㅋ

그랬더니..자리에서 벌떡 일어나서..한국식으로 인사를 하면서 반가워 하신다.

 

그 선생님은 자기가 한국에서 4년 살다 왔다면서...심지어....남편도 한국 사람이라고(!!!)....(엄청 유창한 한국말로!!!)

자긴 이 동네에서 중국사람이랑 다른 나라 사람들은 봤지만...한국 사람 처음 봤다고 하면서 얼굴까지 막 빨개지면서 엄청 좋아하는 거다..우리도 진짜 깜짝 놀라서..(이 동네에서 한국어를 하는 미국 사람을 만나다니!!!!)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진짜 반가웠다"면서 인사를 하고 나왔다.

 

애들 수영 강습이 있었던 날이라서..밖에서 저녁을 먹으며..남푠하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왜 한번 다시 만나자고 이야기를 안했을까 싶은게....하아....이런;;;;;

 

일단 총력을 다해 슬쩍 name tag에서 본 라스트 네임만 가지고 그 선생님 찾기에 성공!

(이 동네에 온 지 얼마 안된 선생님이더라...)

메시지를 보내놨는데 연락이 될지는 미지수..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그릇 지름..  (22) 2015.04.09
주말의 요리..  (12) 2015.03.31
학교 들어가는 아이를 위한 깜찍한 배려..  (12) 2015.03.20
Happy St. Patrick's day!!!  (6) 2015.03.18
또 다른 변화....  (26) 2015.03.04
아이들의 겨울방학...  (18) 2015.02.24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3.20 08:20 신고 수정/삭제 답글

    따님이 9월에 킨더에 들어가는군요 ㅎㅎ
    제 딸은 9월에 미들 시작해요.
    해바라기 씨를 주는 배려와 의미 좋아요.

    뉴욕으로 가실텐데도 이쪽에서도 서류를 다 해놓아야되고, 그와중에 한국말 하는 미국 선생님도 만나시고 ㅋㅋ
    신기합니다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20 23:01 신고 수정/삭제

      네~! 이제 월급을 데이케어와 나눠 쓰는 일은 없어지겠다고 좋아하고 있어요...아직 몇달 남았지만요..ㅋㅋㅋ
      와...미들스쿨 들어가는군요~ 미리 축하합니다~!!!
      저희 시사촌동생들 보니...처음 만났을때 진짜 꼬맹이었는데..벌써 중학생, 고등학생이네요.. 시간이 정말 빨리 지나가는거 같아요.. 저희 애들도 금방 다 컸다고 하겠어요..ㅋㅋ

      아직은 어떻게 하는게 좋을지 몰라서 여기도 등록을 했어요. 나중에 서류를 옮겨주는지..아니면 그냥 새로 등록을 해야 하는지 정보를 찾을수가 없더라구요.
      이 asian이 드문 동네에서 한국말 하는 미국사람은 정말 감동이었어요.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시길래 쪽지 보냈더니...메일로 답장이 왔어요~ 헤헤...다시 한번 만나봐야겠어요~

  2. Favicon of http://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3.21 07:4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유넹양이 이제 9월에 킨더에 들어가는 군요. 축하해요~! ^^
    유넹양 기분이 설레고 정말 좋겠어요.
    예전에는 한국인 남편에 타국민 아내 커플이 정말 흔하지 않았는데 요즘은 가끔 볼 수 있군요.
    Cape Cod에서도 한국어가 유창한 분을 만나다니...
    유넹양의 킨더부터 기분좋은 시작이 될 예감이 막 들어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24 00:23 신고 수정/삭제

      넵!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유넹양은 아직 실감이 안나는 눈치고..저희는 얼른 9월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어요 (월급 좀 데이케어랑 안나눠쓰게요..ㅋㅋ).
      진짜 넘넘 신기했어요. 나중에 다시 뵙고 싶기도 하고요..

  3. Favicon of http://catsusa.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3.24 03:0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우와... 축하해요!!! 둘째까지 공교육의 세계에!! 쥬넹군 태어나는 긴박한 출산기가 아직도 머릿속에 생생한데 말이에요... 우리 인연도 꽤 오래 돤거죠? ^^

    저희 딸은 3일 늦게 태어나는 바람에 (안나와서 늦게 꺼낸건데 ㅜㅜ) 올해 킨더 못들어가요. 생각할수록 아까워요 ... 데이케어비 1년 아낄 수 있는건데...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24 03:16 신고 수정/삭제

      하하...그렇죠...우리가 알고 지낸지 쫌 됐죠잉~
      그렇게 태어난 아이가(녀석이...라고 쓰려다 참았;;;) 지금 말대답도 하고 막 이러니깐요...세월이..세월이...하아......(찡그리면서 울려다가 주름생길까 꾹 참고잉..)...

      흠흠...넘 아까워 하지 마세용..
      며칠 먼저 태어나서 제일 어린 것도 좀 글트라고요...
      (쮸넹군도 뒤에서 몇번째로 어린 편이었는데..제일 어린 친구는 선생님 치마자락 붙잡고 다니고용....성격 나름이지만..그런 면도 있더라구요...ㅋㅋㅋ)

  4. Favicon of http://pt27288.tistory.com BlogIcon 아몬드봉봉pt 2015.03.24 09:2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전 아직도 유치원 처음 들어가던날이 기억나는데요
    흑 벌써 그게 20년도 훨씬 넘었네요
    한국은 신학기만 되믄 유치원에 대기 번호 받고 엄청 치열하다던데요
    아직 아이가 없으니 딴세상 이야기이긴 합니다만은요


    그나저나 한국말하는 미국 사람 만나니 정말 반가우셨겠어요
    요즘 티비에 외국인들 나와서 한국말 잘하믄 저는 아직도 그렇게 신기하던데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26 00:12 신고 수정/삭제

      저도 간간히 들리는 한국 소식 보곤 항상 놀라게 되더라구요..
      막 원서 넣고 안되는 곳도 있고 그런거 같아요....
      근데 와~ 유치원 들어가던 날도 생각나세요?
      전 학교 들어가는 날도 생각이 안나는데 말이죠..ㅋㅋㅋ

      진짜 넘넘 신기했어요. 완전...눈이 띠용~~ @_@ 요렇게 되서 쳐다보고 있었어요..ㅋㅋㅋ 주위 사람들이 디게 이상하다고 했을꺼예요~

  5.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3.30 08:31 신고 수정/삭제 답글

    클라라님 오랜만이에요. 그동안 이사준비는 잘 되어가시나 궁금해서 들렀는데 유넹양 등록도 마치셨네요~
    학교 선생님이랑의 반가운 만남이 글에서도 느껴지네요~ 아, 신기해요..ㅎㅎ

    이제 유넹양도 정식 공교육으로 들어가니 오빠랑 같이 학교다닐 생각에 부풀었겠네요~
    클라라님네 가족모두 바쁘지만 즐거운 봄날 보내시길 바래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30 23:50 신고 수정/삭제

      하아...막 이사 생각만 하면....
      일단 동네/시기등은 대충 정해졌고요...열심히 한달 앞두고 열혈 서치하려고 사전 지식 습둑 중입니다...ㅋㅋㅋ 일단 짐도 정리해야 하니...그것도 골치에 또 골치랍니다.

      이제 두 아이가 학교를 함께 다닌다는게 아직은 실감이 안나네요.
      얼른 그날이 왔음 싶어용~

      nylonchef님도 즐거운 봄날 보내세요~!!!! ^_^

  6.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3.31 03:30 신고 수정/삭제 답글

    유넹양도 드디어 학교 가는군요! 다 키우셨네요. ㅎㅎㅎ 저는 언제 키워서 언제 보낼지.. ㅠㅠ
    벌써부터 산더미같은 서류 쓸 생각에 앞이 캄캄하네요. 앞으로 한 2년은 남았는데 말이죠.
    그나저나 정말 한국말을 쓰는 미국인이라니! 신기하고 특별한 경험이었을 것 같아요.
    연락 잘 되서 좋은 인연 맺으시길 바랄게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31 04:41 신고 수정/삭제

      하하....코흘리개 시절이 엊그제인데...(아...눈물 좀 닦고..ㅋㅋㅋ)
      지금도 코는 흘리지만요..ㅋㅋㅋ
      진짜 금방 시간이 가는거 같아요. 스윗피도 금방 학교 간다고 할텐데요..정말 일년 전 사진만 봐도...엄청 자라는거 같아요..애들은..

      그 선생님과 이메일 몇번 주고 받고...나중에 한번 보기로 했어요.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어요. 뉴욕이었음 쪼끔 신기했을텐데...이 동네는 정말 드물거든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