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요리..


Daily Life | 2015.03.31 00:23 | Clara

 

과도하게 큰 팩으로 구입한 mini sweet peppers + onion (with olive oil, mixed herb and valsamic glazed) 로스팅 전..

이거 실컷 했는데 글래스락으로 딱 한통 나오더라는....;;;; (허무시리즈...)

  주말의 요리..

 

(주말의 명화도 아니고...주말의 요리...ㅋㅋㅋ)

원래는 이렇게 이 정도로 밤 12시까지 해야 할 일은 없었다 (계획 상으로는...)

하지만....배고픈 상태(이거 완전 잘못한 일..ㅋㅋ)에서 토요일 저녁 나절에 장을 봐왔고.....이것 저것 필요했던 것들도 많았지만....본의 아니게 요리 재료들도 엄청 사와버렸다는것..! (도시락 쌀 생각에 그 재료 들도 모~~~두 사왔;;;)

 

문제는 이번 주에 금요일 부터 부활절 방학이라 도시락 쌀 일이 4번 뿐이라는 것!!!

금요일 새벽에 뉴욕으로 출발 할 예정이므로....목요일 이후에 며칠간은 요리를 안할 예정이라는 것!!!

(그걸 아무 생각 없이 있다가 애들 재우고 알았음..;;;;;)

 

옴마나!!!! 그래서 남푠과 나는 밤 12시까지 채소 다듬고, 과일 미리 썰어놓고..5단이나 사온 파 다듬고(이건 유넹양 재우고 내려왔더니..남푠이 싹 다 해놨더라는.)....샌드위치에 넣을 채소 로스팅하고....급기야 알배추 남았던 것 발굴해내어 겉절이 김치까지;;;; 흐억..!

 

어쨌든 아침에 냉장고 안을 들여다 보니..."이걸 뉴욕에 끌고 가야 하나..."하는 고민이 잠시...ㅋㅋㅋㅋㅋ

 

 

  쮸넹군의 바이올린...

 

쮸넹군이 학교에서 Afterschool activity로 바이올린을 배우고 있다.

처음에는 "아유..뭐 얼마나 배우고 오겠어...일주일에 한 번, 한시간도 안되는 시간에...개인 레슨도 아니고...그냥 바이올린이나 좀 잡아보고 오는거지.."하는 생각에 시켰는데... 짧은 시간이지만...매일 매일 연습도 하고....몇번도 안되는 단체 레슨 후에 'Twinkle twinkle little star'를 연주하는거다..!! 재밌어서 하니...음도 정확하고, 연습하면 할 수록 더 소리가 좋아지는 것도 같고....(처음에 애들이 바이올린 배우기 시작할때 보통 어떤 정도인지 모르니...전혀 얘가 잘하는 건지..못하는 건지...감이 없긴 한데..). '즐겁게 배운다'는게 얼마나 좋은 건지 아이가 이런 새로운 것들을 배우기 시작할 때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이왕 이렇게 재밌어 할때 확확 좀 땡겨준다는 의미로 방학 때 레슨을 시켜볼까 싶기도 하고....(이건 부모욕심이겠지...ㅋㅋ)

 

수영도 그렇지만...여기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을 가만히 보다 보면...

예전에 우리들이 한국에서 뭔가를 배우기 시작할때랑은 정말 많이 다르게 접근한다는 생각이 든다.

남푠이랑도 자주 하는 이야기인데....처음에 한국에서 수영 배울 때....수영장 모서리 잡고..무릎을 굽히지 않는 kick 자세 부터 교정하면서 배우고...."음...파....음....파..." 호흡 배우고.....나중에 팔 돌리는 것 배우면서 완성을 하는데...

여기서 보면...일단 물하고 친해지고, 재밌어하게 그냥 두는 느낌이 든다. 아무도 kick 자세가 잘못되었다고 지적하지도 않고...호흡은 이렇게 해야 한다고 교정하지도 않는다. 쮸넹/유넹 윗윗반 정도도 모두 (한국에서 수영을 배워봤던 사람 입장에서 보면) 엉망 진창이다. 무릎은 확확 굽히면서 엄청난 물보라를 일으키면서 kick하고....숨은 중간에 한번도 안쉬고...ㅋㅋㅋ.. 그런데...얼마나 재밌어 하는지 모른다. 그냥 막 물을 즐기는 느낌이랄까.....

 

옆에서 지켜보는 부모 마음에는 못해도 좋지만..즐거워 하면서 배우는걸 보는게 정말 행복하다.

앞으로도 아이들이...배우는 걸 즐거워 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도와줘야 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 매일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다가...드디어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니 후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깜짝 선물 + 그간의 이야기..  (8) 2015.04.28
오랜만의 그릇 지름..  (22) 2015.04.09
주말의 요리..  (12) 2015.03.31
학교 들어가는 아이를 위한 깜찍한 배려..  (12) 2015.03.20
Happy St. Patrick's day!!!  (6) 2015.03.18
또 다른 변화....  (26) 2015.03.04
  1.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3.31 03:2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주말에 뉴욕 가시는 바람에 일이 엄청 커져버렸네요.냉장고에 가득한 음식을 보면서 든든할 것 같아요. ㅎㅎㅎ 조심해서 잘 다녀오세요!!! 저희도 이번주 목요일부터는 유치원 방학이래요. 마침 남편도 학회때문에 집에 없는데 육아 독박이네요. 잘 버틸 수 있겠죠? 흑.. 지난번에 남편이 4박 5일로 집을 비웠을때 저 입술 다 트고 완전 피골 상접이었거든요.크...

    그나저나 쮸넹군 아주 기특하네요. 벌써 반짝 반짝 작은별 연주도하고! 재미있나봐요. ^^
    저는 올 여름에 스윗피 수영을 좀 가르쳐야하나 고민중이에요. 물놀이 제대로 시켜본 적도 없고 이 비루한 몸땡이로 아들과 수영장 가는 것도 흑... 게다가 가장 중요한건 옷 갈아입고 씻기고하는 모든 과정이 너무 귀찮아서 어떡하나.. 못난 애미입니다.흑흑..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31 04:33 신고 수정/삭제

      ㅎㅎ 배고플때 장보는 바람에 사단이 났어요....ㅋㅋㅋㅋ
      스윗피는 목요일부터 방학이군요?!!! 저흰 금요일부턴데...문제는 유넹양 프리스쿨에서 금요일에 자체적으로 에그헌팅 행사를 한대요...(그래서 소문 못듣게 해야 하는지라 전전긍긍 중입니다..ㅋㅋㅋ).
      잘 놀아주시고 친절한 엄마이시니까 이번에도 잘 버티실수 있으실꺼예요. 으아..근데 어느 학회가 부활절을 끼고 한답니깡??!!! 에잇!!

      재밌어서 하니까 보기가 더 좋아요. 짧은 시간이라도 진짜 진지하게 연습하고요..ㅋㅋ 저는 바이올린을 배워본 적이 없고..남푠은 하기 싫은거 억지로 잠깐 하다 그만둬서 그냥 그저 신기하기만 하네요..ㅋㅋㅋ
      정말 수영은 꼭 가르쳐야 하는거 같아요 (저도 나이들어서 배우는 바람에 좀 별로거든요..;; 제대로 하는 것도 아니고요..). 저희는 매번 옷이라도 갈아입혀서 오는데...다른 사람들은 씻기는건 둘째치고 옷도 대충 물기만 닦은 다음에 외투 입혀서 집에 가더라구요..ㅋㅋㅋㅋ 집에서 멀지 않으면 옷만 갈아입혀서 오시면 훨씬 덜 힘드실꺼예요.

  2.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3.31 04:16 신고 수정/삭제 답글

    배고픈 상태에서 절대 마트에 가면 안되는거 저도 공감해요 ㅋㅋ 얼마나 많은 필요없는 음식까지 사게되는지 사고나서 내가 이걸 왜샀지? ㅋㅋ
    아이들이 방학이라서 저랑 똑같은 이유로 좋으시네요 ㅎㅎㅎ
    저도 도시락을 한동안 안싸도 돼서 좋아요. 아침에 일찍 일어나도 귀찮거든요 ㅋㅋ

    바이올린 배우는거 어려울텐데 벌써 트윙클을 한다니 기특하네요 :)
    요즘 저희 동네는 너무 더워서 단지 수영장에서 매일 아이들이 수영을 해요. 특히 여름엔 생일 파티를 수영장에서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수영은 정말 필수에요.
    해피 이스터, 방학입니다! 재밌는 시간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31 04:39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진짜 그렇죠?
      하아...장을 많이 봐왔는지도 몰랐는데...꺼내면서 보니..뭐 이렇게 손질할껀 많고...많이씩 사왔는지요..ㅋㅋㅋㅋ
      진짜 도시락 덜싸는거 넘 좋아요...하루라도요...

      저도 바이올린을 배워본 적이 없어서 잘하는건지 못하는건지 모르겠어요..근데 자신있게 stroke 하고..재밌어 하는게 제일 흐뭇하더라구요..
      정말 여기도..애들이 수영 못하면 여름에 할 게 없거든요..
      늘상 애들이 해변에 가서 사는 곳이라서요...(아우...근데 수영장 생일파티..진짜 재밌겠어요~!!).
      Countrylane 님네도 방학이시지요? 따님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

  3. Favicon of http://pt27288.tistory.com BlogIcon 아몬드봉봉pt 2015.03.31 11:23 신고 수정/삭제 답글

    ^^ 저도 둘이 살면서 장 볼때는 이것도 사서 해먹고 싶고 저것도 해먹어 보고 싶고
    장보러 딱 일주일에 한번가기 !! 그렇게 나름의 규칙을 세웠어요 그리고 냉장고 재료 최대한 활용하기
    대파 같은건 씻어 물기 말려 냉동하고

    그래도 은근 야채 같은거 버리는게 생기더라구요


    저도 수영을 호흡법 부터 발차기 뭐 요렇게 배웠는데
    역시 배움은 즐거운 것인데 .. 아이들때는 뭐든 즐겁게 하는게 중요한것같아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01 00:05 신고 수정/삭제

      사실 한국 살면 일주일에 한번 장보는거 잘 안됐을거 같아요..저는..
      여기서는 완전 선택의 여지 없이 일주일에 한번 장보러 가거든요..
      정말 안버리려고 용을 쓰면서 음식을 해먹는데...가끔은 오이 같은거 물러서 버리기도 하고 그래요..흑흑흑..아까버....

      뉴욕 다녀오면서도 한국 수퍼 마켓에서 딱 김치 재료 사고...떡집에서 가래떡/떡볶이떡 사오고..딱 이것만 하기로 했어요...냉장고에 틈이 없쉽당..ㅋㅋㅋ

      진짜 한국서 그렇게 가르치는거 맞죠?
      (저도 그렇게 배웠거든요..)
      즐겁게 배우는거...그게 제일 중요한거 같아요...

  4. Favicon of http://thisoldhous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3.31 16:35 신고 수정/삭제 답글

    하하... 근데 늘 느끼는거지만 참 바지런하세요. ^^

    저는 주말에 장을 제대로 안봤더니 냉장고가 영 부실해서 걱정입니다... 워낙 요리쪽은 에휴... ㅠㅠ 경상도 여자이기 때문이라며 괜히 조상탓이... ㅋㅋㅋ

    딸내미도 수영 가르쳐야 하는데 부모랑 같이 가는 건 지난 거 같고 물은 무서워해서 어찌해야하나 고민이에요... 여름부터 물놀이 처럼 시켜봐야 하나요... 쩝... ㅜㅜ 늘 우왕좌왕... 하네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01 00:08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아우 바지런하긴요..
      (일을 많이 벌이긴 합니다만...쿨럭쿨럭;;;)

      저희도 주말에 어쩌다 장 제대로 안보면..완전 일주일이 chaos 랍니다. 그래서 제대로 보려고 노력해요..그러다 이런 사단이..ㅠㅠ

      물 무서워 하면 정말 개인 레슨 받는게 제일 도움이 많이 되는거 같아요. 쮸넹군도 물을 엄청 무서워 했었거든요..근데..완전 싹 달라졌어요. 이제 뉴욕 이사 가기 전까지 집중 코스로 가르쳐서 가기로 했어요. 그래서 월/수 두번을 8주간 라이드 해야 한답니다..으악!

  5.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4.01 03:10 신고 수정/삭제 답글

    자꾸 제 답글이 지워져서 길게 쓰기도 겁나네요 ㅠㅠ (정말 이유가 뭘까요)
    근데 와 남편님이 채소 손질도 다 해주시는군요 @.@ 전 한동안 귀한 일요일 오후를 네다섯시간 부엌에서 재료 손질하며 보내다가 회사 동료에게 미련한 짓이라며 욕먹고 (가족과 시간 안보내고 뭐하냐고 -_- 듣고보니 맞는말이더라구요) 정말 컨트롤 많이 하다보니 수요일만 지나면 냉장고가 비어요. 다행인건 회사앞에 홀푸드가 있어서 정말 일주일에 몇번이나 들르는지 몰라요.
    오 바이올린 배우는군요! 아이가 좋아한다니 다행이에요.
    저희도 한동안 슬럼프였다가 겨우 벗어나서 이젠 좀 살만합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01 05:09 신고 수정/삭제

      (다행이도 이번에는 잘 달렸어용!!!)
      ㅎㅎ 네. 많이 나눠서 하는 편이예요. 매일 저녁 식사 시간도..준비를 하다 보면...애들 금방 잘 시간 될텐데...밥하다가 시간 다 가겠네..하는 생각이 들어요. 애들하고 시간 보낸다는게 고작 숙제 하고, 책읽는거 봐주는게 다니까...다른 이야기를 나눌 시간들이 상대적으로 확 줄어드는거죠....하아.. 어쨌든 정말 풀리지 않는 숙제 중에 하나겠지요?
      (미리 다~~~ 해놓고 냉동식품 꺼내먹듯이 할 것 아닌 다음에야...흑흑)

      네. 즐겁게 배우는 것 같아서 흐뭇해요. 근데 레슨 하게 되도 이렇게 재밌어 할지 모르겠어요. ㅋㅋ 일단 더 배우고 싶냐니까....자긴 바이올린도 재밌지만...첼로 소리가 좋아서 첼로 배우고 싶다네요...@_@ 하아........

  6. Favicon of http://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4.02 10:3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채소는 조리 before/after가 너무 현저하게 차이가 나서...
    진짜 어떤 때는 슬프기도. 그래도 맛있으니까 참겠쓰~~!

    한국에서 가르치는 걸 보면 많이들 형식에 치중해서 많이들 재미없게 가르쳐요.
    배우는 건 즐거움인데... 쭈넹군과 유넹양도 배우는 즐거움을 즐기는 모습이 아주 좋습니다.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09 00:10 신고 수정/삭제

      도시락 한통에 쏙 다 들어가는데..진짜 허무했어요..ㅋㅋㅋ

      정말 그렇죠? 진도를 빨리 뺀다는 장점은 있지만...충분히 재밌게 즐기면서 배우지는 못하는거 같아요. 그게 좀 아쉬웠던 기억이 많이 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