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의 그릇 지름..


Daily Life | 2015.04.09 00:08 | Clara

 

 

  오랜만의 그릇 지름..

 

(하아...사진이...영~! 막 급하게 찍으려니 그림자 생기고 막...ㅋㅋㅋ)

오랜만에 그릇을 몇개 샀다.

예전 부터 침은 흘리고 있던건데....괜찮은 가격에 파는 곳을 발견해서 일단 salad plate 몇 장으로 시작..!

dinner plate로 주문할까 생각 중이었는데...지금 있는 dinner plate도 너무 커서 자주 사용하지 않는 관계로다가....제일 자주 쓰는 크기로 주문했다. 일단 색이 이쁘고....생산지도 마음에 들고(Made in Finland)...오랫동안 생산되고 있는 시리즈(iittala teema)라...시간을 길~게 잡고 몇 장씩 모아 보기로....처음에는 진한 색을 위주로 사볼까 싶었는데....오히려 white, grey, celadon으로 사길 잘 했다는 생각이....마음이 편안해지는 파스텔톤이 참 좋다. 아직 잘 닦아 놓기만 하고 개시 전인데...뭘 처음으로 담아 먹어 볼까나~!!

 

 

  부활절 방학...

 

말은 부활절 방학이라고 썼지만....지난 주 금요일 하루 더 붙여서 long weekend 정도 였기 때문에..우린 그냥 겸사 겸사 뉴욕에 다녀왔다. 가족들도 만나고...랩에도 들르고....이사 가려고 생각 중인 동네 좀 휘이~ 둘러보고 할 계획으로 잡은 짧은 방문 이었다.

 

일단은 이사 의논...

 

바쁜 여름 실험을 앞두고 있어서 이사 시기를 결정하는게 쉽지 않은 편이어서...우리 랩 administrator 만나서 시기와 방법을 의논하고...Hurricane Sandy 이후...시작 된 대대적인 리노베이션 공사가 아직도 일부는 끝나지 않은 오피스를 둘러봤다. 일이 더뎌도 너무 더딘 상황....정말 그 공사는 언제나 깔끔하게 마무리 될런지 모르겠다.

 

이사 가고 싶은 동네 방문..

 

예전 같으면 이사 할 동네를 가면 대중교통이 어떤지...접근성부터 따지고 봤는데...애들이 있으니....(별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가게 될 학교도 들러보고(그냥 단순히 건물만 방문)..동네 도서관도 들어가서 둘러보고...수영장이며 이런 저런 activity 할 수 있는 곳들의 위치도 좀 파악해보고 돌아왔다. 애들도 아주 마음에 들어하고....다행스럽다. 학교도 '걸어다닐 수 있다'는 것이 참 좋단다...

 

+ 보너스로 부활절 달걀 줍기 행사 참여...

 

뉴욕 출발 전에 미리 예매해 둔 Egg hunting 행사에도 깨알 같이 참여..ㅋㅋ

원래 지금 사는 곳에서 부활절을 보냈으면 동네 도서관에서 주최하는 행사에 갔었을 텐데....

(도서관 앞 잔디밭에 달걀(모형 달걀 안에 스티커랑 지우개...작은 장난감 같은게 들어있다..)을 6,000개나 풀었었단다....ㅎㄷㄷ 한 물량공세!!!)

이번에는 뉴욕방문 계획 때문에 하는 수 없이 다른 행사에 간건데..행사 스타일이 달라서 애들이 엄청 서운해 했다.

줍고 찾는 맛도 없이....게임을 다 끝내고 가면 달걀 5개를 주는 것...!

이런 서운한 마음은 봄방학 하면 놀러간 호텔에서 '우리끼리' 하는 '때가 아닌(ㅋㅋ)' Egg hunting으로 달래주기로 약속했다. 

 

* 애들 데리고 다니면서 천태만상의 부모들을 자주 보는데...애가 "게임 끝내고 와야 한대요~!"하는데.."그게 무슨 상관이야..그냥 했다고 표시하고 받아~!"하면서 윽박지르는 사람도 있더라... 질서 없이 애를 들이밀어 activity 하고 있던 테이블 자리 차지하고.....그러니..애들도 진짜 스트레스 받아하고.....하아.....정말 답이 안나오는 분위기;;;;;;

 

2년 조금 넘는 시간 동안 시골쥐가 다 되서 그런지....왜 교통은 그리 복잡하고 어딜 가도 줄을 서야 하나...조금 투덜거렸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니...이사 가기 전에는 너무나 당연했던 것들이라서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받아들이고 살았던거 같다.

그래도 사람 사는 것 같은 활기가 넘치고, 뭔가 우리에게도 자극을 주는 환경이라서 좋을거라는 기대를 하게 된다.

 

 

  김치! 김치! 김치!!!

 

뉴욕에 가기 전....배추김치는 일찌감치 떨어지고...양배추 김치로 근근히 연명(?)하다가..(쮸넹군이 별로 안좋아함..ㅠㅠ)

뉴욕 다녀오는 길에 배추 한박스를 사다가 김치를 담궜다.

집에 와서 박스를 열어보니 으아~! 진짜 미국 와서 이렇게 좋은 배추를 만난게 처음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겉잎 떼어 낼 것도 별로 없이 배추가 좋긴 좋더라. 집에 와서 절이려고 소금양을 확인해보니....간신히 딱 맞는 양이 남아 있어서 정말 아슬아슬하게 김치 담그기도 끝냈다. 요새는 굵은 천일염 대신 Kosher salt로...염도 8% 물에 절여 저염식으로 만들다 보니...절여지는 시간이 꽤 오래 걸리지만...결과물이 괜찮은 듯 해서 쭈욱 이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같은 양념(이번에는 과일 육수를 내서 써봤다..)으로 갓김치도 한단 담궜는데...소 뒷걸음질 치다가 쥐잡은 격으로 맛이 괜찮게 된거 같아서 어제 저녁때 시식!

 

어쨌든 이래 저래 김치 담그기 미션을 끝냈더니 이렇게 속이 편할수가 없네!!!

 

주말을 정신없이 보내고 났더니...이제서야 정신이 드네...하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4.09 01:26 신고 수정/삭제 답글

    클라라님, 그릇을 어떻게 반만 보여주시나요? ㅋㅋㅋ
    풀샷으로 다 보여주셔야죠! ㅎㅎ
    나중에 요리가 담긴 모습도 보여주세요 플리즈~~

    뉴욕에서 바쁘셨네요. 학교가 걸어다닐수 있는 거리라는 점이 저도 참 맘에듭니다. 학교 거리가 가까운게 정말 최고더라구요. 아이들이 에그헌트를 하는데 거기서 6000개를 풀었다니 놀라워요 @@
    (제 딸은 아직도 에그 헌트를 해주는데 중학교 가면 안해도 되겠죠? ㅋㅋ 이걸 언제까지 해줘야되는지.. -.-)

    김치가 저랑 똑같이 떨어지셨네요. 저는 지금 1/4포기 남았어요 흑..
    담그고 싶은데 엄두가 안나서 안하고 있답니다 ㅎㅎㅎ
    한박스 담고나면 속이 다 시원하고 기분이 얼마나 좋은지. 부러워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0 00:22 신고 수정/삭제

      큭큭큭...뭐 특별한건 없거든요..근데 받고 보니 넘 이쁘네요..
      아직 개시도 안했는데...뭘 올려볼까 생각 중이예요..헤헤..

      작년에도 비슷한 숫자를 풀어서...쮸넹군은 "시작~!"하자마자 사라졌다가 순식간에 바구니를 가득 채워서 나타났어요..ㅋㅋㅋㅋ 저희도 놀랐답니다. 애들 다칠까봐 아예 나이 제한도 두고...장소를 반으로 나눠서 어린 아기들은 또 따로 해주는거 보고 감동받았어요... 아기들은 다 기어가서 줍고....굴리고..ㅋㅋㅋ

      반통짜리만 밖에서 익혀 넣었는데...냉장고 안에서 맛있어져야 하는데...기대 반 걱정 반..이러네요...그래도 김치가 있으니 마음이 든든해요..ㅋㅋ

    •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4.12 04:49 신고 수정/삭제

      김치가 익었을때 무를지 궁금해요.
      소금 절일때 잘못 절이면 무른다고 하던데 저는 아직 코셔를 안써봐서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2 04:53 신고 수정/삭제

      배추만 괜찮은 애로 잘 사오면 별 문제없이 끝까지 아삭하게 잘 되었었어요. 이번 김치도 싱겁긴 한데 아삭함은 괜찮게 유지 되었네요..

    •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4.12 05:03 신고 수정/삭제

      그렇군요 ㅎ
      저는 싱거운 김치 좋아요. 집에 소금 다 떨어지면 해보고 싶네요.
      정보 고마워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4 04:02 신고 수정/삭제

      처음에는 싱거워서 별로인가? 싶다가도...맛이 들기 시작하면 괜찮아지더라구요...알싸하면서 짜지 않고 시원하고요~ 한번 해보세요~ ^_^

  2. Favicon of http://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4.09 11:28 신고 수정/삭제 답글

    그릇은 파스텔톤이 이쁜 것 같아요. 접시 깊이가 있는 것이 이쁘고 실용적으로 보여요.
    진짜 뭘 담아서 개시를 하시려나? 궁금해집니다.
    이제 뉴욕 이사를 위해서 착착 준비를 해가시는군요. 아이들이 마음들어 하는 동네라니 딱 좋은 것 같아요.
    쮸넹군과 유넹양이 이사갈 날만 기다리겠네요. ^^

    Kosher salt로 절이면 진짜 오래 걸리는데 그렇게 김치를 담으시다니... 와우~
    예전에도 엄마들이 김치 담으면 속이 다 시원하다고 하시던데 지금 Clara님 속 시원하고 든든하시겠어요.
    가족들은 맛있는 김치를 먹을 수 있어서 행복하구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0 00:25 신고 수정/삭제

      깊이가 살짝 있는게..애들 파스타 줄때 사용하기도 괜찮을 것 같아서 마음에 쏙 드네요.

      하아....정말 오래 걸려요...하루 밤 꼬박 절였는데도 약간 덜 절여진 느낌이 있었어요. 게다가 저염으로 하니 더하더라구요...;;;;
      그래도 김치 걱정은 당분간 안해도 된다 생각하니 좋아요~ 헤헤..

  3. Favicon of http://catsusa.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4.09 20:54 신고 수정/삭제 답글

    파스텔톤의 예쁜그릇... 좋아요. 나중에 더 구경시켜주세요. 요즘 한국서 많이 유행하는 (진퉁 +짝퉁) 북유럽 그릇은 좀 정신이 없던데 이 아이는 가지런하니 이뻐요.

    근데.. kosher salt는 뭐가 다른가요? 히히... 알려주세용~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0 00:32 신고 수정/삭제

      네~ 무늬도 화려한 것들이 많은데..저는 일단 심플하게 시작해보려고 이걸로 했어요. 포인트로 무늬 과감한 애들이랑 섞어서 쓰면 디게 이쁘더라구요~

      헤헤..저도 예전에 천일염을 더 이상 사지 않기로 하면서 공부하면서 알게 된건데...정확히는 Kosherring salt라고 하더라구요..유태인들이 고기 가공하면서(핏물 제거 등등등..) 소금을 뿌리는데...이걸 쓴대요 (그냥 들으면 Kosher 방법으로 만든 소금인가 싶은데 그건 아니더라구요..). table salt(우리가 일반적으로 쓰는 소금들..)에 들어있는 iodine 이 없구요. 그냥 순수하게 NaCl 이예요. 입자가 table salt 보다는 굵어서(우리가 한국에서 쓰는 굵은 소금이랑 비교하면 고운거긴 하지만...)..절임 할때 사용하기 좋아요. 컵으로 계량 하면 같은 양이라도 굵은 소금에 비해 훨씬 짜기 때문에 무게 계량으로 해서 쓰고 있어요.

  4.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4.10 06:05 신고 수정/삭제 답글

    클라라님~~ 그릇 제대로 자랑해주세요~ 제가 좋아하는 이딸라라니! 어디서 좋은가격에 사셨나요?

    이사할곳도 둘러보고 오시고 학교며 벌써 액티비티 할곳들까지 미리 보고 오셨다니 역시~클라라님이세요.
    근데 지난주에 뉴욕 가셨어요? 저희도 봄방학 맞아 지난주말 목~일까지 뉴욕 다녀왔어요.
    나중에 이사가실 곳도 살짝 알려주셔요.^^

    김치도 저염으로 담그시고 부지런하세요~ 저도 김치 담가야하는데.... 요새 넘 게을러져서 말예요~ㅎㅎ
    김치 담가놓고 뿌듯하신 마음이 저까지 느껴지네요~ 맛나겠어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0 10:53 신고 수정/삭제

      하하...nylonchef님도 iittala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늘 눈독만 들이다가..그냥 무난한 애들로 몇 장만 들였어요..
      iittala를 쭈욱 봐온 결과...20% 세일이 그나마 제일 흔한 거고...저의 경우에는 처음이라 소량만 살꺼라서 배송비가 저렴한 곳만 찾았거든요..alwaysmod라는 곳이 아주 다양하게 갖추고 있지는 않은데..기본적인 색상에 기본적인 모양은 있길래 거기서 구입했어요. 쿠폰도 있었고요..배송상태도 괜찮았으니..소량만 지르실꺼면 추천이요~ ㅋㅋ(no minimum freeship이예요..지금)

      헉! 저흰 금~일에 다녀왔는데....ㅋㅋㅋ
      맨하탄에선 저희 실험실 들러서 일 보고..Eataly만 갔다가 왔어요..시간도 빠듯하고 해서...문제는 Eataly 우습게 알고 갔다가(전 완전 초창기에 남편하고 둘이 가본게 다라서..그렇게 복닥거리는줄도 몰랐어요..으아..) 한시간 반 기다리라는 말에.."흥! 됐다 그래~!"하면서 나와서 그냥 근처 pret a manger 가서 쥬스랑 쿠키 먹고 돌아왔지요..ㅎㅎㅎㅎ(저흰 20분도 못기다리는 시골사람들이니께요..ㅋㅋㅋㅋ)

      뉴욕은 재밌게 즐기고 가셨나요? ^_^

  5. 푸른율 2015.04.11 00:11 신고 수정/삭제 답글

    화려한 접시들도 좋지만 무난하게 오래 쓰기에는 이런 그릇들이 괜찮더군요.
    게다가 이딸라라니! 다른 그릇과 같이 써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득템 축하드려요 ㅎㅎㅎ

    뉴욕 다녀오시고 부활절 행사도 즐기시고.. 피곤하실텐데 김치까지 담그셨네요.
    아웅.. 너무 피곤하셨겠어요.
    부지런하신 클라라님을 보면서 저의 게으름을 반성해야겠어요 ㅎㅎ
    그래도 김치가 맛있게 되어서 든든하실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1 05:16 신고 수정/삭제

      아..오랜만이예요~!!! 요즘 뜸하신 것 같아서 궁금했었어요~!
      잘 지내셨죠?

      오랜만에 마음에 쏙 드는 그릇을 샀는데...요리를 안하고 있어요..ㅋㅋ
      심플한걸로 사서 두루 두루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좋아요.

      애들도 뉴욕 갔다 온게 피곤한지..이번 주 내내 엄청 신경질도 내고 막 그러네요...주말에 푹 쉬어야 할 텐데 말이죠....

  6. Favicon of http://pt27288.tistory.com BlogIcon 아몬드봉봉pt 2015.04.13 15:4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이사준비는 차근차근 하고 계시고 ...
    워킹맘이라 항상 바뿌신것 같아요

    아~ 살림하닌깐 그릇에 자꾸눈이가요
    결혼전에 옷 쇼핑몰 쫘악 즐겨찾기 해놓고 보고 사고 그랬는데
    지금은 그릇에 꽃혀가지구요

    김치도 한번 보여주세요 ^^
    저 김치 저염식으로 잘 담는다구 자신했었는데 이번에 담은 파김치는 너~무 싱거워서 남편에게 푸대접을 받고 있네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4 04:05 신고 수정/삭제

      지금은 그래도 좀 나은 편이예요.
      뉴욕으로 돌아가면 진짜 시간이 훨씬 줄어들테죠...하아...

      지난 번에 사셨던 그릇들 다 이쁘더라구요..
      저도 세일때마다 마음이 흔들리는데..요즘에는 빌보, 레녹스 쪽에서 약간 비껴나가고 있어요...(그래도 지금 제일 잘 쓰는 것들은 그런 핫딜에서 산 것 들이예요~ 헤헤)

      하하...파김치가 익으면 좀 나아지지 않나요? 간이 좀 덜해도요..
      전 경쟁자 없어져서 좋을것 같은데요? "혼자 다~ 먹어야지~!!" 하면서요..ㅋㅋㅋㅋㅋ

  7.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4.14 01:51 신고 수정/삭제 답글

    드뎌 지르셨군요!!! 완전 강추에요. 그 라인. 심플해도 질리지 않고요. 시간이 갈수록 색깔별로 모은다는게 함정이구요. 근데 아주 잘하셨어요! ㅋ
    참, 이사동네는 정하셨나요? 넘 궁금해욧!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4 04:09 신고 수정/삭제

      하하..정말 이쁜거 같아요. 그립감도 좋고...용도를 다양하게 쓸 수 있는 스타일이라 더 좋은거 같아요 (색이 예뻐서 이것 저것 눈이 가요..). 괜히 예전부터 잘 쓰던 레녹스 버터플라이 메도우가 천대를 받기 시작했어요..ㅋㅋㅋㅋㅋㅋ

      그 동네 다녀왔어요. 도서관이랑 이곳 저곳 다 둘러보고요.
      마음은 거의 90% 결정했구요. 이제는 운명에 맡겨야죠. 저희가 이사할 무렵에 집이 있다면 그쪽으로욧!!!!!!

    •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4.14 23:54 신고 수정/삭제

      오오~ 그럼 이웃이 될수도 있단말이죠? 방가방가!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5 02:53 신고 수정/삭제

      헤헤...네~!
      마음에 드는 집 잘 구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워낙에 좀 이동이 많은 시즌이잖아요...

  8. Favicon of http://lifeisdolce.tistory.com BlogIcon Life is Dolce 2015.04.14 07:2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이딸라 그릇 너무 좋아요 ^^ 나중에 풀샷도 보여주세요~ 저도 그런 심심한(?) 그릇이 항상 더 예뻐보이는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4.15 02:49 신고 수정/삭제

      흐흐~ 저도 좋아요~!
      나중에 음식 담은 사진 몇장 찍어 볼께요..
      주중에는 생존형 요리라...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