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Daily Life | 2010.04.19 23:49 | Clara
 #1. 주말..

맨날 주말 보고서 형식..또는 일주일을 여는 글 하나로 날로 먹는 블로그가 되어가고 있는 듯..ㅋㅋ

일기예보에서 우울한 날씨를 예보했던 것과는 완전 딴판이었던..
나름 화창했던 주말...(토요일은 아주 화창하진 않았어도...다닐만 했던 날씨였다..)

토요일에는...아침 일찍 움직여서 얼른 필요한 것들 좀 사고 집에 와서 쉬겠다는 당찬 계획과는 달리..
20분 쯤 떨어져 있는 몰에 오픈한 Century 21에 가서는...그 깔끔한 정리(맨하탄 Century 21과는 완전 다른 신세계!!!)에 감탄하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쇼핑하고 (필요한 것들만 -옷걸이도 여기서 그냥 사고...엄마 생신 선물....동생 가방도 사고...남푠 바지도 하나 사고..) ...맘에 쏙 드는 것들만 골랐다!!!! 정말 쾌적한 분위기라서 얼마나 좋던지....
그러다가...타겟 찍고..5시 넘어서 집에 왔다능;;;;

일요일에는 화창한 날씨를 창밖으로 구경하면서...열심히 옷 정리...
해를 거듭하면서도 한번도 입지 않았던 옷들이 나오는데...처음 샀을 때 생각을 하면 못 버리겠고 (특히 결혼 전에 엄마랑 샀던 옷들..)....다시 넣어두었다가..다음 해바뀔때 언제나 같은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특히...좀 비싸게 주고 샀다 생각하는 옷들은 정말이지..골치아프다.

남푠은 이불빨래에...다음 주 도시락용 요리 삼매경!

 #2. 준영이 장난감 후기..

정말 뜻하지도 않았는데..
(요새 통관시스템이 아주 복잡해지면서..소포가 한국 도착 후에 며칠 더 걸리는 일은 다반사이기 때문에...아예 기대도 안했었는데....)
준영이 한테 보낸 소포가 월요일 아침에 도착을 했다 (통관상 문제도 없이 잘 간 듯..).
일단 가장 반응이 좋았던 장난감은 피셔 프라이스에서 나온...아주 저렴한 '장난감 카메라'...!!
(하긴 예전에도 꼭 장난감 가게 데려가서...플레이모빌 같은거 사주려고 하면...벌키하게 담아놓은 2~3불짜리 자동차 더미 중에 하나 얼른 골라 들고는 다른건 다 치우라던 '효자' 였으니!!!! ㅋㅋㅋ 지금도 직접 고른 장난감이라서 그런가..그 자동차를 꾸준히 잘 가지고 놀고 있다. 그때 장난감 가게에 어른 5명 + 준영이...이렇게 가서 그거 하나 사가지고 나오는데 무척 뻘쭘 했었는데..ㅋㅋㅋㅋ)

요렇게 생긴...아기용 카메라..


우리가 사서 넣은 새 모자 쓰고...walking harness 몸에 두르고...장난감 카메라를 들고 연신 찰칵 찰칵!!!
잠시 후에 토마스 기차 레일을 조립해주니...신나서 기차가지고 '부우우우~~~' 하면서 놀다가도...
다시 장난감 카메라로 찰칵 찰칵!!

(출처: http://www.bcchildrens.ca)


그러다가...위의 사진처럼 생긴 walking harness에 매달린 엘모가 이쁘다고...뽀뽀도 해주고..."아~뽀~~~"하면서 이쁘다고 쓰다듬어 주고... 심지어...어른들 한테 줄 끝을 붙잡으라고 하곤...얼만큼 앞으로 갔다가 당겨져 돌아오는 놀이까지;;;;


우리가 사준 토마스 & 퍼시 세트는 요런거였는데..처음에는 레일 밖에 앉은 채로 기차를 레일에 굴리더니....자꾸 주위를 뱅뱅 돌아야 하는게 귀찮은지..레일 안에 들어가 앉아서 기차를 굴리더군;;;;

암튼...넘 앞서가지 않길 잘 한 것 같고...강아지끈 같이 보이는 walking harness 까지 좋아해줘서 넘 뿌듯했다.

 #3. 바느질 계획..

주말에 집에 있는 퀼트 천으로 purse organizer를 만들 계획이었으나!!
(특히 정리 하면서..내 가방들을 보니 organizer가 있으면 아주 유용하겠다 싶은게 천지더라..)
토요일의 쇼핑, 일요일의 집안 정리로 인해 모두 무산되었고..
퀼트 천 말고 일요일 집안 정리 하는 동안 발견한 한국서 가지고 온 방수 장바구니를 해체해서 만들기로 했다.
하지만 심(interfacing)을 넣어야 하는데...구입하지 않고 다른 재료로 대체할 수 있는지 고심 중이다.
이번에도 그냥 손바느질로 하게 생겼다.. 재봉틀에 실 끼우는 방법 다 잊어먹었고....게다가...실도 충분치 않은 것 같아서 말이쥐.....(거의 구입 후 2년이 다 되어가는 재봉틀은 언제 돌려보나....)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춥다 추워..  (6) 2010.04.29
통짜가방 속 정리의 필수품 - Purse organizer  (4) 2010.04.27
주말...  (6) 2010.04.19
월요일..  (6) 2010.04.12
아...더워..  (4) 2010.04.08
주말...  (8) 2010.04.06
  1. Favicon of http://thisoldhous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0.04.20 04:47 신고 수정/삭제 답글

    크하하!!!!! 제일 마지막 문장이 가슴에 팍! 와서 박힙니다!!!!
    저희집에도 2년이 다 되어가는 봉틀이가 움직일 날 만을 기다리고 있솹니다~ ^^;;;;
    한 번 상자 열었다가... 실이 없어서... 다시 봉인??? 된 후로 타겟을 가도 월맛을 가도 어째 실 사는 것만 새까맣게 잊고 오네요. 크흐흐~~~~;;;;; 언제 날잡아서 같이 봉인을 풀어볼까요? 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0.04.21 00:31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그래야 할까봐요~~
      정말 아까워요~! 흑...

      그나저나...저랑 묵혀두고 있는 제품들이 꽤 많이 겹치시는 듯 하군요...그렇담....거의 비슷한 핫딜의 낚시에 덥썩 덥썩 걸린다는 소리????

  2. 남푠 2010.04.20 04:5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자기가 재봉틀 돌리는 날..
    난 누룩을 포기하겠어~~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0.04.21 00:31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이로써 재봉틀 사용을 개시해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생겼구만..ㅋㅋㅋㅋ

  3. Favicon of http://applehome.tistory.com BlogIcon Annika 2010.04.22 05:58 신고 수정/삭제 답글

    지난 토요일은 약속이 두개나 있는데 날씨 안좋다 그래서 실망했더니만, 구름만 잔뜩 낀, 비교적 괜찮은 날씨였어요~ 그쵸?
    아, 저도 정리정리정리.. 생각만 하고 머릿속에 가득한데 영.. 실천에 옮기지를 못하네요.
    앗.. 거기 센츄리21 열었나봐요~ 매번 지나가며 언제 오픈하나..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제 거기 갈 일이 없어지니 오픈을+_+;
    저희집 10분 거리에도 센츄리 21 있거든요. 그래서 맨하탄엔 정말 아주 가끔씩만 가게 되더라구요. 집앞이라는 큰 메리트는 차치하고서라도 그 정리상태와 꽉- 들어찬 사람들이 없으니~ㅋㅋ

    저도 가끔 안쓰는 청바지, 안쓰는 후드티 같은걸로 천가방도 만들고, 쿠션 커버도 만드는 분들 보면
    정말 쉽게 후다닥 하시는 것 같아서 이 기회에 재봉틀 하나 마련해볼까... 하다가도 내가 하면 분명 하루종일 걸려도
    안될꺼야~ 라는 생각에 포기하곤 하지요. 저는 사는데도 아주 큰맘 먹어야 하지만, 그래도 갖고 계시니, 곧 개봉하시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0.04.23 23:46 신고 수정/삭제

      정말 그랬죠?
      날씨 안좋다는 말에...아예 맘 접고 있었는데 말이예요~

      아..정말 그래도 한번 정리해놓으니까...좀 시원하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 아직 겨울 옷 세탁을 못해서...클라젯 하나에 모아뒀는데...그것도 이번 주말을 넘기면 힘들겠죠? 아..정말 일이 끝이 없네용~

      저도 얼른 재봉틀 쓰윽쓰윽..쉽게 잘 돌렸으면 좋겠어요. 엄마 하시는거 보면 엄청 쉬워보이던데...아닌거 같아요...흑~ 저희 엄마는 바지 같은건 직접 만들어 입으시거든요....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