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동네에 이사 와서 제일 불편한 것은...바로 한국 수퍼가 너무 멀다는거다. 뭐 더 멀리 사시는 분들도 많겠지만....뉴욕에 살다 와서 그런지(걸어 갈 수 있는 거리에 한국수퍼가 있었다!)...더 멀~게만 느껴지는....

뉴욕에 살 때도 주위 가족들 보다는 한국장 의존도가 높지 않기는 했는데...가끔 아쉬운 것들이 생긴다. 이를테면...풀@원 만두 같은거....김밥 재료로 넣을 우엉, 무우...어묵, 콩나물 등등....(급기야 콩나물은 길러 먹는다...)


어묵도 어렵지 않다는 말을 많이 들었었지만...반죽하고 튀기고...이런 생각을 하니 감히 엄두도 못냈었다. 한국에서는 요새 깨끗하고 좋은 어묵들이 많이 나오지만...미국에까지 그런게 판매되지는 않으니까....


그래서 82cook의 히트레시피를 참고해서 (원글 출처: 프리의 해피쿡) 어묵을 만들었다.


INGREDIENTS

(한국식 1컵 = 200ml) 

손질된 흰살 생선(냉동된 wild caught whiting(작은 대구의 일종)을 해동해서 썼다) + 오징어 약 1Kg (생선과 오징어 양이 원 레시피(800g)보다 많았으나, 나쁘지 않았음!)

정종 약간

감자전분 1컵, 밀가루 1/2컵, 달걀 1개(흰자만 쓰라고 되어 있었는데...그냥 노른자까지 다 넣음)

생강가루 약간 (생강즙이 없어서 대체..), 소금 1작은 술, 설탕 1작은 술, 후추 약간..

취향 껏: 양파 작은 것 1개, 당근 3개, 파 약간(부추 대신 넣음)


INSTRUCTIONS

1. 생선과 오징어를 손질해서 푸드프로세서에 곱게 간다. 이때 혹시 모를 비린내 제거를 위해 정종을 슬쩍 뿌렸다.

2. 생선과 오징어 간 것을 큰 볼에 옮기고, 생강가루, 감자 전분, 밀가루, 달걀을 넣어 반죽!

3. 소금과 설탕, 후추를 넣고 반죽!

4. 오븐 예열 - 335도(섭씨 170도)

5. 채소들도 적당하게 갈아서 투하하고 잘 섞어 준다. 

6. 쿠키용 팬에 유산지를 깔고 식용유(카놀라 오일 사용)를 붓으로 골고루 발라주고, 반죽을 손바닥 크기로 펴서 놓은 후, 표면에도 식용유를 잘 발라준다.

7. 한면은 15분 정도, 뒤집어서 5분 정도 더 구우면 완성! (오븐 성능에 따라 다르니 잘 봐야해요~)


*어른 손바닥만한 어묵 12장 분량


그렇게 어렵지도 않고, 생선살만 있으면 튀기는 수고를 하지 않아도 맛있는 어묵이 된다. 이 레시피의 밀가루와 전분 비율이 딱 알맞은 느낌...아이들도 잘 먹고, 만든 어묵으로 얼른 어묵 채소 볶음도 해서 반찬으로 먹었다. 남은 어묵으로는 어묵탕도 끓여 먹어 볼까? 했으나.....


무가 없구나;;;; 으아아아아아앙~

저작자 표시
신고
  1. 남푠 2013.06.12 01:1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요새 도전하는 족족 성공하고 있음. 콩나물 재배 성공, 어묵성공, 오징어젓갈 성공..
    이번주말엔 족발에 도전해봐야 할듯.. 족발 먹고 잡다는 아들님을 위해서..

  2. Favicon of http://pt27288.tistory.com BlogIcon 아몬드봉봉pt 2013.06.12 09:11 신고 수정/삭제 답글

    어묵을 오븐에 구워도 되는군요
    저는 튀겨야만 되는줄 알고 ..있었어요
    애들 먹일건데 엄마가 해주시는게 좋죠 ~
    저번에 티비에서 봤는데 어묵이 밀가루가 생선살보다 더 많이 들어가서 만든다는..
    제가 사는 이곳은 지금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데
    어묵에다가 무 넣고 매운고추 넣고 쑥갓 올려서 오뎅탕 끓여서 흡입하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12 23:26 신고 수정/삭제

      양면에 기름 발라서 구우니 튀긴 것과 별 차이를 못느끼겠더라구요.
      괜찮은 것 같아요. 기름도 훨씬 적게 쓰구요...만들기 부담도 없구요.
      으...저도 오뎅탕!! 늠 땡겨요!!!

  3. Favicon of http://bookand.tistory.com BlogIcon Claire。 2013.06.12 12:30 신고 수정/삭제 답글

    오... 집에서 어묵도 만드시다니!
    클라라님 정말 능력자셨군요 +_+
    튀기는 과정만 봤는데 오븐으로 구워서 더 좋고요.
    여기서는 어묵을 쉽게 볼 수 있지만
    밀가루나 전분이 많이 들어가고 첨가물도 들어가서 자주 먹긴 그렇더라고요.
    이건 좋은 재료들로 만들어서 맛있게 먹을 수 있겠어요.
    나중에 소시지를 만들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파는 건 정말 첨가물 덩어리라;)
    어묵도 리스트에 추가해야겠어요.
    나중에 클라라님의 레시피를 참고해야겠네요 ^^

    그나저나 남편분께서 족발의 압박을.......... 족발 도전 후기도 곧 올라오는 건가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12 23:27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바로 이게 궁하면 통한다 정신이죠..ㅋㅋ
      없어서 해먹을 때는 거의 필사적으로 해먹게 되요.
      여기 소시지 케이싱도 팔고 해서 만들어 먹고는 싶은데..
      왠지 그 케이싱 사오면...순대를 해먹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제일 먼저 들듯 해요..ㅋㅋㅋㅋ

      족발은 일단 재료 부터 구해야죠~ 여기는 재료 구하는게 제일 힘들어요.

  4. 삐딱냥이 2013.06.13 22:4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저희는 얼마전에 생선살은 없어서 오징어랑 새우로 만들어 먹었거든요... 그래도 맛있었어요 ^^
    저흰 오븐에는 안하고 기름 넉넉히 둘러서 튀기듯 구웠죠. ^_^
    언제 날잡아서 생선살도 넣고 대량으로 만들어서 냉동시켜놓기로 결정했다는거~

    근데 오징어젓갈... 어렵지 않아요??? 저 그거 무쟈게 좋아하는데... 엄두가 안나서 ㅠ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13 23:02 신고 수정/삭제

      저희는 사실 오징어 구하기 힘든 동네에 살지만(마켓에 나와있는 냉동 오징어를 발견했는데...거기에 글쎄 뭐라고 써있었게요~? "Great for bait"래요.....ㅋㅋㅋㅋㅋㅋ), 여름에 저희가 오징어 가지고 실험을 하거든요...고놈들의 살을 다 모아 두었다가 이렇게 알뜰하게 먹고 있어요. 대서양을 헤엄치던 넘들을 바로 잡아 오는거라(배 한번 내보내는데 거의 2천불 든대요..)....이거 완전 산지 직송!!!! 오징어 젓갈의 비결도 싱싱한 재료에서 오는거 같아요. 오징어 젓은 두번 다 남푠이 했는데..우왕~! 진짜 남도 젓갈 장인이 만든 것 같이 진짜 끝내줘요~!!!

      생선살 없이도 괜찮군요~ 저희는 튀김하기 싫어서(아..게을러 게을러~) 쭈욱 오븐으로 할듯요...하지만 담번에는 넙적한 판 어묵 말고 모냥어묵으로다가!!!

  5. Favicon of http://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3.06.14 20:35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 처음놀러왔는데 처음보고 댓글을 안달수가 없네요~
    저도 곧 미국가는데 한인슈퍼가 음, 엄청 먼가봐요 ㅠ.ㅠ 그래서 한국음식이 먹고싶을텐데! 고민하고 있었는데, 특히 제가 어묵을 엄청 좋아해서 어떻게 먹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저의 고민을 확 날려주는 포스팅이시네요~
    잘 저장해놨다가 미국가서 해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14 23:30 신고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오~! 미국오세요???
      저는 뉴욕 살다가 이쪽으로 이사와서 정말 한국에서 온 것 같은 기분이었어요. 쉽게 살 수 있었던 것들을 아껴 먹고, 사러 멀리 가야 하고 그러니....이제는 급기야 만들어 먹게 되네요. 궁하면 다 통하는거 같아요.
      꼭 한번 해보세요. 고급스러운 어묵맛이 난답니다!

  6.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장혜원 2013.06.15 04:45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전 집에서 깻잎 넣고 하는게 좋아서 승연이 어릴때 하루 날잡아서 대량으로 만들었다가 냉동시키고 그랬었거든요. 근데 이넘이 엄마맘도 몰라주고 별로 안좋아해서리 그냥 떡볶이용으로 납작한거 사먹은지가 벌써 몇년이네요.
    근데 오븐에도 된단말씀!!! 넘 괜찮은 레시피에요. 꼭 해봐야겠어요 ^^
    뭐 어떤분은 미국와서 순대까지 만들어먹을줄 생각도 못했다는데 오뎅쯤이야 큭큭
    근데 뭐 양념같은거 필요하신거 있음 말씀하세요^^ 제가 보내드릴께요~ 진심이에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17 23:10 신고 수정/삭제

      아...정성들여 만들었는데 아이가 안먹으면;;;; 정말 신경질(?) 나더라구요. 저는 사먹을 수 있는 곳에 살았으면 한번도 안해봤을꺼예요~ 흐흐..
      튀기는거 너무 번잡스럽고...기름도 많이 들고 그래서 오븐에 했는데....넉넉히 기름 둘러도 튀김에 비하면 거의 새발의 피 정도의 기름만 필요하구요..맛도 별반 차이를 못느끼겠더라구요. 역시 만든 어묵은..국물 안에서 빛이 나는걸 이번에 알았어요. 어쩜 그리 불지도 않고 끝까지 맛있는지요......
      헤헤....감사해요~ 근데 미국에서 한국마트 한시간 거리면...아무것도 아닌거 같아요. 괜히 엄살부린거 같은;;;;

  7. Favicon of http://myplayground.tistory.com BlogIcon meru 2013.06.20 15:3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오~ 건강해 보이는 어묵!!!
    저도 예전부터 홈메이드 어묵 함 만들어 봐야지..라고 생각은 많이 했었는데,
    역시 생각만하다 여태 못 만들어 봤어요 ㅎㅎㅎ
    만들 때 레시피 참고해야겠네요~ 흐흐^^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21 03:09 신고 수정/삭제

      한번 저질러 보고 나니까....이제는 만들 수 있겠다 싶네요.
      그래서 꼭 저는 두번째에는 망치나봐요....ㅋㅋㅋㅋ
      meru님은 요리사시니까...분명 더 맛있게 만들어내실껄요?

  8. 2013.06.21 22:52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3.06.21 23:54 신고 수정/삭제

      헤헤..꼭 해보세요~ 맛나요~ 맛나!!
      저는 리더로 구독하기 땜시...맨날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ㅋㅋ
      댓글 자주 못남겨서 죄송하죠 뭐~ 저도...

  9. Favicon of http://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4.03.19 03:34 신고 수정/삭제 답글

    뉴욕에서는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한국슈퍼가 있는 곳에서 사셨군요. 우와~ 저도 신기하다는... ^^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운 어묵이군요. 우선 캘로리의 압박은 좀 줄일 수 있을 듯.
    그런데 마지막 무가 없어서 어묵탕 못 끓이신 부분에서 빵~ 터졌어요. ㅎㅎㅎ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4.03.20 02:08 신고 수정/삭제

      네..정말 불편함이 없었지요.
      작은 한국수퍼긴 했는데...막 손두부도 만들어 팔고 그래서 진짜 좋았어요.

      얼마 전에 사다뒀던 어묵을 다 먹었는데...이제 또 만들어야 할 것 같아요.
      이번에는 무 한토막 남겨뒀다가 꼭 국 끓여먹으려구요..ㅋㅋㅋ

  10.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4.11.08 02:4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어묵을 만.드.셨.다.구.요??! 정말 맛있어 보여요! 아이들이 좋아했겠네요 :)
    괜히 봤다 다욧할려고 하는데,,, 말로만 하는 다욧이요

    콩나물까지 길러 먹어야 하는 미국 시골생활 ㅋㅋ

    잘 봤습니당!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4.11.11 01:26 신고 수정/삭제

      정말 그래요...가끔은..."그래..한국에서도 결국에는 이렇게 해주고 싶었을꺼야~" 하는 생각이 들면서...거의 다 집에서 해먹게 되네요...요때 만든 어묵은 좀 더 치댔어야 쫄깃했을텐데...조금 아쉬웠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