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St. Patrick's day!!!


Daily Life | 2015.03.18 00:04 | Clara

 

 

  Happy St. Patrick's day!!!

 

미국 온지 얼마 안되었을때는 St. Patrick's day라는게 그냥 동네 아이리쉬 펍 장사 잘되는 날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다. 학교 다니는 애들이 있는 지금은 이것도 빼놓지 않고 축하해야 하는 날로 자리잡아 버렸다.

지난 일요일에 부랴부랴 한장에 2불하는 티셔츠 사다가 애들하고 얼른 만든 St. Patrick's day 티셔츠..

산 것 보다 세련된 맛은 없지만..애들이 이런 과정을 즐긴다는 생각이 들어서 뿌듯한 DIY..

 

어제 밤에 애들 재우고 나서 Leprechaun (레프리콘)이 밤새 장난치고 간 것 처럼 하려고 애들 의자 뒤집어 놓고...유넹양 인형이 쮸넹군 레고 들고 있게 한 정도로 슬쩍 해두고 잤는데...오늘 아침에 일어난 애들이 여기저기 뛰어 다니며...어제 우리가 해놓은 장난을 발견하더니..."엄마! 이 princess castle은 이렇게 되어 있었는데 레프리콘이 이렇게 해두고 갔네~!!!" "엄마! 청소기가 여기 있었던거 같은데 저쪽으로 밀어놓고 갔네...!!"하면서 여기 저기 뛰어다닌다. 문제는 우리가 해놓은거 이외에는 '어제 자기 전에 니들이 다 어지른거거든!!!' ㅋㅋㅋㅋ

 

쮸넹군은 아쉽다는 표정으로 며칠 전에 만들어 둔 레프리콘 트랩을 보면서(사람이 레프리콘(아일랜드 민화에 나오는 요정)을 잡으면 풀어주는 대신 세가지 소원을 들어준다는 이야기가 있다) "흠...그래도 오늘 밤까지 시간이 좀 있으니까....." 하면서 학교로..ㅋㅋㅋ

(우리가 뭐 좀 넣어놔야 하는거 아닌가 몰라..ㅋㅋㅋ)

 

학교 갔더니...유넹양네는 안입혀 보냈으면 진짜 뻘쭘 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모두 다~~~ 녹색 티셔츠에...선생님은 반짝이까지 얼굴에 붙이고....애들은 티셔츠는 물론 모자에 목걸이까지 주렁주렁..ㅋㅋㅋ

 

오늘 우리집은 남편 주최 "Irish beer festival @ home" 행사가 있을 예정..ㅋㅋㅋㅋ

(함께 공유된 구글 캘린더에 딱 저렇게 써놨음..ㅋㅋㅋ)

 

미국에 계신 분들은 Happy St. Patrick's day!!!

한국에 계신 분들은 즐거운 수요일 맞으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의 요리..  (12) 2015.03.31
학교 들어가는 아이를 위한 깜찍한 배려..  (12) 2015.03.20
Happy St. Patrick's day!!!  (6) 2015.03.18
또 다른 변화....  (26) 2015.03.04
아이들의 겨울방학...  (18) 2015.02.24
요즘...  (18) 2015.02.14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3.18 07:11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저는 하나밖에 없는 아이하고 한번도 세인트 패트릭스데이 티셔츠를 만든적이 없는데 정말 대단하세요 :)
    (남편이 딸하고 발렌타인 티셔츠는 만든적이 있어요 ㅋ)
    아이들을 위해서 가구도 뒤집어 놓으신것도 와..저는 클라라님한테 배울게 많아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18 10:55 신고 수정/삭제

      고백하자면...원래는 사러 간거였는데...
      마땅한게 눈에 안들어오더라구요...
      마침 색이 괜찮은 티셔츠를 세일해서 팔길래 사다가 해봤어요..
      얼마 전에 완성했던 Hello 사인 캔버스랑 비슷한 방법으로 했더니..무지 쉬워서 두개 다 하는데 15분 남짓 걸린걸요~?

      그나저나...아직 오늘 밤까진 레프리콘 트랩에 레프리콘 걸리길 기다리며 잠자리에 든 아이들 때문에 뭔가 구해서 흘려놔야 하나...고민입니다...ㅎㅎ

  2. Favicon of http://thisoldhous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3.24 03:0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역시 대단.... 전 그냥 대충... ㅋㅋㅋㅋ

  3.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3.31 03:32 신고 수정/삭제 답글

    ㅎㅎ 대단하세요.
    저는 집에서 초록색 옷 주섬주섬 꺼내서 조합해서 입혀 보냈어요. 아니나 다를까 유치원 갔더니 온통 다 초록색 옷 입고 왔더라구요. 스윗피만 그냥 보냈으면 괜히 서운할 뻔했어요.
    스윗피는 아직 레프리콘을 잘 몰라서 올해는 그냥 넘어갔는데 아마 내년에는 찾겠죠??
    아이가 커가면서 저도 하나하나 배우고 즐겁게 미국 생활을 즐기게 되는 것 같아서 늘 설레고 좋아요. 히히히.
    그나저나 트렙에는 뭐 좀 흘려놓으셨나요?? 뒷 얘기도 궁금해요. ㅎㅎ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31 04:44 신고 수정/삭제

      정말 저희도 큰일날뻔 했어요...
      그리고 그날 하루 종일 그런 테마로 수업을 했더라구요...
      이제부턴 디폴트로 다 제대로 챙기는 걸로!! ㅋㅋ

      내년에는 저희도 준비를 조금 더 잘해봐야겠어요.
      그냥 재밌잖아요..이야기도 재미있고요...ㅋㅋㅋ
      저희는 그날 금화 초콜릿을 못사서 못흘려놨어요..
      그냥 이야기로 때웠네요..."아마 지난 밤에 장난 치고 너무 피곤해서 못들른것 같다"고요..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