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겨울방학...


Daily Life | 2015.02.24 04:13 | Clara

 

남극기지 사진 아뉨다...

오늘 아침 출근해보니 앞 바다 상황이..뙇!!!!

바다도 가끔 언다고 하던데...이렇게 언건 진짜 처음 본다.

  아이들의 겨울방학...

 

일주일의 겨울방학이 끝나고 다시 정상적인 스케쥴로 돌아간 월요일...

계속 되던 스노우데이(총 5일을 휴교) +  방학이 지나가고 나니...2월이 며칠 안남았더라는..

바쁘고 정신없다는 핑계로 미뤄뒀던 집안 일들을 그나마 조금 마칠 수 있어서 영 아무것도 아닌 시간은 아니었다는 생각이...(쓰고 보니 뭔가 복잡..ㅋㅋㅋ)

눈 오던 날....애들에게는 아껴뒀던 water color 색연필들을 꺼내주고...함께 예술혼(?)을 불태웠던 날...

 

 

사두고 거의 일년을 넘게 묵혀뒀던 캔버스'들' 중 하나를 꺼내 이런 것도 만들고....

(밋밋했던 입구에 두니 좀 산뜻해진 느낌이랄까....)

 

(부끄럽지만 솔직히 고백하면..) 여름 옷 서랍에 급하게 공간만 만들어 겨울 옷 일부를 넣어두고 입었었던 걸...겨울이 거의 다 지나가는 마당에........클라젯이고 뭐고 홀딱 뒤집으면서 버릴 것들(2-3년은 족히 안입었던 옷들) 과감히 다 정리하고 좀 여유롭게 정리했다. 한국에서 가져와서 이사때마다 줄줄이 끌고 다니던 것들을 일부나마 정리하니 많이 홀가분해진 느낌이랄까...(그래도 아직 좀 남았다는게 함정!)

 

방학이라고 애들이 뭔가를 기대했던 것 같지는 않지만....눈이 너무 많이 쌓여서 어디 데리고 나가지도 못하고...제대로 놀아주지도 못한것 같아서 에너지도 소진할겸 일요일 오후에 Pump n jump라는 곳에 다녀왔는데..진짜 온 열정을 다해 놀았는지...밤에 쉽게 잠들지도 못하고...학교 가기 싫다(쮸넹군), 학교 가기 싫다 + early pick up 오면 안되냐(유넹양) 등등의 칭얼거림으로 우리의 진을 빼다가 잠이 들었다.

 

어쨌든...방학은 지나갔고....다음 방학때까지 잘 지내보자!

 

  도시락..도시락....

 

음식의 질감과 온도에 무척이나 민감한 편인 쮸넹군...

(다른 아기들은 우유도 찬물에 타서 휙휙 섞어 주면 우유병 들고 혼자 먹는다고 하던데...쮸넹군은 원하는 온도가 되지 않으면 맛 보고 나서 젖꼭지를 뱉어내고 안물곤 했었다...절대 혼자 들고 먹는 법도 없었고.....그게 아직까지도 나타나는거 같다.)

한동안 cold sandwich는 싫다고 말해서 soup이나 pasta 종류...혹은 french toast를 아침에 만들어서 따뜻하게 thermal jar에 넣어서 싸주곤 했다. 근데 또 최근 들어 안먹고 고스란히 남겨오기 시작....나는 있는대로 스트레스를 받았었고...폭발하는 대신에...뭔가 함께 이유를 찾아보기로....

 

학년마다 다른 시간에 점심을 먹는 관계로(정말로 이해가 안되는 점 중 하나..) 킨더때는 12시에 점심을 먹었었지만..요즘에는 11시에 점심을 먹는다. 문제는 우리가 아침을 주 5일 중, 한식3/양식2 비율로 꽤 실하게 챙겨먹는 관계로 점심시간이 되도 배가 별로 안고프다는 사실.... 그래서 2주 전부터는 아침을 거의 시리얼이나 아주 간단한 걸로 챙겨먹기 시작했다. 아침 준비 시간도 여유로와졌고...점심도 조금 더 잘 먹고 오는 것 같기도 하고...근데 통을 여러개로 싸주면 하나만 열어서 먹고 다른 건 손도 안대고 고스란히 가져오기 시작....그래서 물어봤더니 다른 통을 열 시간이 없단다....하아...........(귀찮은거지....)

 

어떻게 싸주면 편하게 열고 먹겠냐고 물어봤더니..베프 &&이 처럼 한번에 열고 먹었음 좋겠단다...(그러니 옆에 있던 유넹양도 한마디 거들며 "나도 그런게 좋아요. %%이도 거기다 싸오는데 magnet으로 decoration도 할 수 있고..블라블라....."...)

--> 쮸넹군 베프 &&군이 유넹양 친구 %%이의 오빠니깐 당연히 같은거에 싸주겠지...아이고... 

 

그 친구 &&이가 쓰는 제품은 Planetbox 라는 건데 스테인레스 스틸로 된 식판처럼 생겼고...윗 뚜껑도 같은 재질로 되어 있는거다 (이 제품 이름도 알고 있다는것에 나름 놀랐음!).. 나도 예전에 사줄까 하고 고려를 했었던 제품인데...가장 신경쓰이는 문제는 leaking...함께 딸려 오는 밀폐되는 container가 있다고는 하지만....과일을 싸도 분명히 어느 정도는 샐텐데 왜 sealing 생각을 안했는지 의문인 제품이다 (가방+도시락 (container 2개 포함)해서 거의 60불에 육박하는데..silicone sealing 까지 고려하면 훌쩍 가격이 뛰긴 하겠다만..). 어떤 리뷰에는 뭘 넣어도 샌다고..ㅋㅋㅋㅋㅋ 또 한 까칠 하시는 쮸넹군 성격상 옆 칸에서 넘어온 수분이 cracker며..sandwich를 눅진하게 만들었다면 절대 안쓴다고 할것이 뻔할 뻔자...

 

 

 

그래서 다음으로 고려 했었던건 Yumbox.....이것도 식판형 도시락인데..재질이 약간 마음에 안들긴 하지만..뜨거운 걸 여기다 싸줄 일은 없겠고..윗뚜껑 부분에 전체적으로 silicone sealing이 되어 있어서 요거트 같은걸 싸줘도 안샌다고....해서 결정! (심지어 때맞춰 Valentine's day 20% 쿠폰 코드까지 나오고 말이지..!!)..게다가 원래 쓰던 가방에 맞춤처럼 들어간다!

 

둘 다 얼마나 잘 먹고 오는지 보겠숴!!!!

 

 

  안드로이드 폰 유저가 되다!

길고 길었던 아이폰 생활을 청산하고 안드로이드 폰 유저가 되었다.

절대 스마트폰은 필요 없다던 남푠까지 아이폰을 쓰게 만들어 놓고, 배신하는 배신자 같은 입장이 되었으나....

그간 화면 떨림도 가끔 생기고..버버버벅 거리던 내 아이폰을 참고 참고 쓰다가(한동안 내 전용 카메라 역할을 하던 아이폰.....사진이 잘 안찍혀서(사진 퀄리티 말고 진짜 버벅거리면서 작동이 안되서...) 엄청 스트레스 받았었다) 결국에는 좋은 딜을 만나면 바꾸기로 결정을 했었다.

 

구입 결정을 하기 전에...** 전자에서 열심히 일을 하시는 시동생에게 공폰 하나 구해달라고 부탁을 했었으나....요새 이 회사의 이 분야가 좀 잘나가는데다..부서를 옮긴 관계로 '시간이 좀 걸릴텐데 괜찮으시겠냐'는 이야기를 듣고 기다리자 했었으나....더 기다렸다간 흰머리 나겠다 싶더라.

 

막상 큰돈을 주고 다시 2년간 셀폰 회사의 노예(?)가 될 생각을 하니...차라리 No contract 폰 중에 합리적인 가격대로 가자는 생각이 들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갑자기 refurbished 아이폰 5 (with No contract) 딜이 하나 떠서 엄청 고민 중이었는데.. LG G2 딜이 있어서 가격도 괜찮길래 얼른 구입!! G3가 나온 마당에 G2 구입이라니..웃긴 이야기이긴 하지만....어쨌든 아직까진 대 만족 중이다.

touchpad의 안드로이드 OS에 익숙해졌던 편이라 그런지...막상 쓰는 것도 불편하지 않고.... 노크 기능이 아주 편하고 괜찮다 (암호 입력 없이 패턴 노크 만으로 os 진입하는 것...).

 

어쨌든 이거 버벅거릴때 까지 마르고 닳도록 또 써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ppy St. Patrick's day!!!  (6) 2015.03.18
또 다른 변화....  (26) 2015.03.04
아이들의 겨울방학...  (18) 2015.02.24
요즘...  (18) 2015.02.14
재미있었던 take home project!  (16) 2015.02.04
새들이 우리 집에 찾아와요!  (14) 2015.01.31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2.24 04:2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아니 얼마나 추우면 바다물이 얼어요???
    빨리 풀어저라 날씨야!

    헬로싸인 예쁘게 만드셨어요. 아트을 잘하시는거 같아요 :)

    제발 새도시락이 도시락 문제를 해결하길 바랍니다.
    저는 딸아이가 5학년이라 딸 친구들은 4학년때부터 아무도 엄마가 도시락을 싸주는 아이가 없대요.
    딸은 물론 제가 싸주는걸 좋아하지만 내년 중학교 시작하면 일주일에 한번만 싸주고 나머지는 지가 알아서 싸던지 사먹던지 내버려 둘려구요. 혼자 너무 튀어 보이는것도 안좋은거 같아서요.
    힘내시고 조금만 참으세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5 00:43 신고 수정/삭제

      진짜 심하죠?
      오늘은 앞바다는 조금 녹았는데 (coast guard가 배타고 돌아다니면서 얼음을 깨더라구요..;;) 주차 자리가 없어서 좀 떨어진 beach에 주차하면서 보니..;;; 완전 걸어나갈 수 있을 정도로 얼었어요.

      킨더때 발룬티어 갔다가 점심 같이 먹으러 가면 반은 싸오고 반은 스쿨런치 먹더라구요. 근데 아우..완전 부실......(그나마 안짜서 다행...) 근데 애들이 다들 그렇게 깨작깨작 하다가 그냥 도시락 덮어서 가더라구요... 좀 크면 한식도 좀 싸가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2.25 03:24 신고 수정/삭제

      제가 제대로 안썼는데 도시락을 엄마들이 싸주는게 아니라 아이들이 싸온데요. 미국사람/ 서양 사람들이 아이들을 더 independent하게 키우는건지.... 요즘 남편하고 이런저런 얘기를 많이해요.
      나중에 도시락 업데이트 해주세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5 03:54 신고 수정/삭제

      도시락을 직접 싼다니...!!!!
      한국 엄마들 보면 '과잉보호'한다고들 하겠어요..그쵸?

  2.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2.24 05:4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일단…
    바닷물 언거에 완전 띠용!.@.@ 여기 허드슨강 언거 보고 깜놀했었는데 바다가 얼다니 진짜 대박이네요.
    이번 한파는 정말 영화 The Day After Tomorrow 가 현실이 될수도 있겠다 싶을정도로 대단하네요.
    그리고 하… 도시락… 저도 2년전에 같은 고민으로 엄청 검색 많이 하다가 절대 국물은 안싸주니 제일 깔끔한 스뎅으로 결정을 하고 Lunchbots를 사이즈별로 샀는데요 승연이도 따뜻한걸 먹고싶다고 요구하는 바람에 보온통을 주로 사용하고 있어요. 쭈넹군 얘길 들으니 귤 하나 넣어준걸 껍질만 고스란히 벗겨서 도로 갖고 온게 기억나네요. 껍질 다 까고 나니 스낵타임이 끝나서 못먹었다고.. ㅠㅠ 그래서 그 후론 무조건 다 까줍니다 ㅋㅋ 근데 그사이 정말 여러가지 도시락들이 많이 나왔더라구요. 전 아직 한국에서 중고딩시절에 사용했던 보온도시락 미련을 못버리고 있는데 뚜껑 열기가 작은손에 불편해서 애가 좀 커서도 도시락을 요구하면 그거 하나 사려구요.

    저 도시락통들 후기 부탁드려요.

    저도 집에 있는 날엔 뭐 버리기에 바쁜데 ㅋㅋ 잘 하셨네요. 속이 뻥 뚤리셨을거 같아요. 좀 비워야 또 사죠 크크크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06 00:01 신고 수정/삭제

      (꺅! 고객센터에 이메일 보냈더니...댓글 복구 시켜주네요~!)
      정말 바다 언거 대박이죠~! 완전...오래가네요...마치 빙하떼 같이 밀려왔다 밀려가기를 반복하고 있어요...

      보온통도 아직까지 맘에 쏙드는걸 발견 못해서 샀다 리턴 두번이나 하고.....예전것 쓰고 있어요. 예전에 쓰던게 10oz 밖에 안돼서 바꿔주려고 두가지 써봤는데...하나는 몇달만에(제품 결함으로 리펀드 해주더라구요...), 하나는 하루만에 리턴했어요...진짜 왜 이렇게 못만드는건지....일제로는 코끼리표/ 한국제품으로는 코스모스 뭐 이런거 많이 썼던거 같은데...다 보온 엄청 잘됐던걸로 기억해요. 근데 미국에서 사는 제품은 하나같이 영~ 부실....

      저 도시락...꽤 괜찮아요. 요거트 싸줘도 안새고요....닦기도 어렵지 않고요(뚜껑 따로 여러개 있지 않으니 설거지도 편하더라고요..). 쌀때마다 사진은 찍어두는데....첫째가 저기다 싸줘도 또 남겨오네요(둘째는 싹싹 다 먹고 오고요..)...그냥 안될라나봐요.....하아........

  3.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2.24 07:00 신고 수정/삭제 답글

    ㅎㅎㅎ 새 도시락통 무지 실용적으로 보이네요. 아이들이 친구들이 쓰는게 꽤나 마음에 들었나봐요. 아마 더 멋지고 색깔도 좋고해서 이번에 구매하신걸 더 좋아하지 않을까 싶어요.ㅎㅎㅎ

    그나저나 핸드폰 바꾸셨네요. 저도 내일부터 새 핸드폰 개시네요.
    지금 쓰는 핸드폰이 HTC에서 나온건데 처음 살때부터 영 버벅 거리더니 3년밖에 안 썼는데 배터리도 너무 빨리 닳고 계속 프리즈되고하는 바람에 새로 샀어요. 내일 온다고 그래서 기다리고 있어요.
    저는 늘 안드로이드 썼었는데 이번에는 아이폰으로 갈아탔어요. 한 번 써봐야지 싶어서요. ㅎㅎ
    저도 버벅 거릴때까지 마르고 닳도록 써보려구요.ㅎㅎ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5 00:48 신고 수정/삭제

      한 세번 싸봤나 그랬는데...나쁘지 않은거 같아요. 오밀조밀하면서 여러가지를 싸야 하는게 단점이라면 단점..ㅋㅋㅋ 유넹양은 좋아라 하면서 오빠보다 더 잘 먹고 와요.

      와~! 아이폰으로 바꾸셨어요? 요즘 나온건 화면도 좀 커지고 좋더라구요. 사람이 참 간사한게..새폰의 넓직한 화면 며칠 봤다고..옛날에 쓰던 아이폰이 왜 이렇게 작아요? ㅋㅋㅋㅋㅋ 근데 큰 폰은 주머니에 안들어가는게 문제더라구요;;;;;
      우리 마르고 닳도록 써봐요~!!!

  4. Favicon of http://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2.24 09:46 신고 수정/삭제 답글

    바다 얼은 거 사진 보고 진짜 놀랐어요.
    지금 뉴 잉글랜드 지역이 엄청 춥다고 하던데 진짜 살벌하게 얼었네요. ㅠㅠ

    역시 도시락 싸주기는 엄마들의 힘든 과제.
    위에 Countrylane님께서도 말씀하셨지만 아이들 생각보다 많이 안싸오는가 보더라구요.
    아이들이 커갈수록 많은 부분에서 점점 더 수월해지실 거예요.

    재밌는 새 장난감 생기셨네요. 안드로이드 폰으로 즐거운 일 많으시길 바래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5 00:52 신고 수정/삭제

      진짜 완전 추워요.....오늘은 저 사진 찍었던 앞바다는 좀 녹았는데 잔잔한 쪽에는 바다가 꽝꽝 얼었더라구요...걸어나가서 사진들 찍고...막...ㅋㅋㅋㅋ

      지금도 애들 반정도는 안싸오고 스쿨런치 먹는데...
      그 스쿨런치라는게 주마다 다르긴 해도...엄마 맘에는 안들긴 해요..좀..ㅋㅋㅋ 시간이 지나면 좀 나아지리라 믿고 있어요.

      헤헤...그래도 예전에는 새로 셀폰 바꾸면 한동안 재밌더니..
      이젠 금방 시들하네요. 그냥 폰이 폰이지 뭐...이런 느낌이랄까요..ㅋㅋㅋㅋ

  5. Favicon of http://aquakid.tistory.com BlogIcon aquakid 2015.02.24 16:46 신고 수정/삭제 답글

    와!!!! 바다 언 사진 너무 신기해서
    보고 또 보고 그랬어요. 정말 저렇게 얼기도 하는군요.
    도시락 참 좋네요. 저도 하나 사고 싶은데요. ^^ 예원이도 런치를 잘 안 먹고 남겨와서 고민이예요. 분위기를 보니 빨리 먹고 친구들이랑 놀고 싶은데 먹는 속도가 안 따라주니 맨날 남겨오는 듯해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5 00:56 신고 수정/삭제

      진짜 저도 처음 봤어요. 남극, 북극 바다만 어는 줄 알았다니깐요..ㅋㅋ 오늘 아침에는 걸어나갈 수도 있더라구요..ㅋㅋ
      며칠 써보니 괜찮은거 같아요. 여러가지 싸는게 신경이 쓰이긴 한데 여러가지 싸가니까 왕창 뭐 하나를 안먹고 오거나 하지는 않는거 같아서요. 적게 먹어도 골고루 먹고 오긴 한다는 걸로 위안을 삼고 있어요..ㅋㅋㅋㅋ
      쮸넹군도 어제 친구가 하도 말을 걸어서 남겨 왔는데...집에 와서 먹더라구요..;;;

  6.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2.27 01:1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어 잠깐만요. 저 분명히 젤 처음으로 도시락 답글 남겼었는데 안올라갔나봐요?!?!?! ㅠㅠㅠ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7 01:16 신고 수정/삭제

      블로그에 댓글이 달리면 티스토리 앱에서 자동으로 알림 기능이 있거든요..아마도 댓글 다셨을때 바로 저한테 알림이 왔었는데..블로그에 남아 있지 않길래...무슨 문제가 생겼었나 했어요...이상해용...;;;; 에잇! 티스토리!

    •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2.28 06:39 신고 수정/삭제

      흑흑 그럼 보시긴 한거죠? 엄청 길게 썼었는데. ㅠ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2.28 06:41 신고 수정/삭제

      아뇨; 이용약관 위배라면서 휴지통에 들어있던데...내용은 볼 수가 없더라구요 흑흑

  7. Favicon of http://whateveryoulove.tistory.com BlogIcon heyjuly 2015.03.02 15:48 신고 수정/삭제 답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포스팅 보면서도 계속 혼자 키득키득 웃고 있는데 (옆에서 애 자고 있어요) 위에 퍼플팝스 댓글 보고 또 빵터져요. 전 가끔 그렇게 삭제된 글이 관리 페이지 알림 아래에 마우스를 올려 놓으면 버블로 내용이 보일 때도 있더라고요.
    기온이 엄청 낮다고 얘기 들었었는데 저정도 되니까 파도도 슬러시 파도가 되는 거군요. (뉴스에서 사진 봤는데 장난 아니더라고요)
    솔직히 고백하면 제 앤 그렇게 까다로운 편 아닌가봐요. 구정 이후로 또 대강 잘 먹고 있어요. 잘 먹을 땐 웬만한 거 다 먹거든요. 저 불평 그만해야겠어요. 힘내세요. 얘 도시락 쌀 때 쯤에 이 포스팅 또 참고해야겠네요. ㅋㅋ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3.03 02:41 신고 수정/삭제

      이번에는 그렇게도 안보이는거 있죠?
      뭐가 맨날 약관 위배라는건지...ㅋㅋㅋㅋ 티스토리...별거 아닌거에 엄격한듯..ㅋㅋㅋㅋ

      여기 진짜 장난 아니예요. 저희가 자연재해(허리케인) 때문에 이사온거 아는 사람들은 분명 저희를 의심(?)할꺼라 생각하면..참...ㅋㅋㅋㅋㅋㅋㅋ

      다행이네요~! 요즘엔 스트레스 덜 받으시겠어요..
      저희 쮸넹군 까탈은 전 우주적으로 인정 받은 까탈입니다;;;; 저희가 잘못 키운걸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