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 계속 이어지는 White mountain 여행 이야기..

 

Mount Washington Valley (MWV) Children's museum (비추!)

 

 

 

 

애들 하고 여행을 다닌 뒤론...어디 가면 언제나 그 동네 Children's museum을 방문하게 되는 것 같다.

MWV Children's museum은 어린 애들 사랑방 수준....솔직히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어른/아이 구분 없이 admission fee가 $7.50이니...우리 네식구 $30 이었는데..정말 아까워서....흑흑....

4-5세 이상의 어린 아이들, 특히 이 동네 저 동네 Children's museum 맛 좀 봤다~~~ 싶은 아이들은 흥미를 느낄만한 것이 그닥 없는 곳... 쮸넹군은 indoor tree house에 부착된 애꿎은 spiral climbing pole만 한 20-30번 타고 나온 것 같다.

 

그나마 한가지 소득이라면...거기서 만난 할머니 한분이 "혹시 Weather discovery center 가봤수? 우리 거기 다녀왔는데 좋더라고~ ###도 있고..%%%%도 괜찮고~~~ 거기다 $5 도네이션 하면 입장 가능하고~~" 하시길래...점심 먹고 그곳을 방문하기로!

 

Lunch at Delaney's hole in the wall (완전 강추!!!!!!)

 

(From yelp 리뷰 사진 중 퍼옴)

 

그냥 yelp 리뷰가 괜찮은 편이고...Children's museum 지척이길래 점심 먹으러 들렀는데...완전...!!! 최고!!

미국와서 먹어 본 wing 중에 제일 맛있었다. 계속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며 흡입!!! 10pc라고 해서 시켰는데....관절(?)이 붙어 있는 wing이니...다른 집 20pc나 마찬가지 잖아~!!!! 바삭하게 튀긴 윙에...양념이 완전....굿!!! 다른 음식들(Kids menu도 괜찮고..Texas tornado도 맛있었음!!)도 맛있어서..엄지 척! 올리면서 집에 가기 전에 꼭 한번 더 들르자고 다짐..ㅋㅋㅋㅋㅋㅋ (하지만 계속되는 고칼로리 식사에 질려서 한번 더 들르지는 못했음...)

 

Weather discovery center at North Conway

 

처음 이 여행을 생각 했을 때.....Mount Washington observatory까지 다녀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다. 미국 북동부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로 알려진 Mount Washington에 있는 기상관측소인데, 기상이 아주 좋지 않은 것으로 유명하고(눈, 비바람..뭐 이런...) 2010년까지 372km/h (1934년 4월 12일에 관측된 수치)라는 무시무시한 세계 최강의 바람이 관측된 곳이다. discovery center에는 Mount Washington observatory에 관련된 여러가지 정보들을 정리해 전시해 둔 곳으로...여러가지 interactive한 전시, 이를테면 '바람의 힘으로 배 정박시켜보기' (이거 인기!!), 'Mount Washington Observatory에 관련된 영화 상영', '인공 tornado' 등 흥미로운 볼거리들이 많았다.

 

바깥에는 제설작업에 쓰이는 차량도 전시되어 있어서 기념사진 찍기 좋다.

 

Dinner at Moat mountain smoke house and brewing (강추!!)

 

자체 맥주를 가지고 있는 집이라 맥주에 기대를 걸고 갔는데....처음 들어가자마자...'아..어두워...어두워...'..역시 사진은 못찍겠구나..싶었다. 쮸넹군이 여행 가기 전 부터..자긴 baby back ribs를 꼭 먹을꺼라고 했었던지라...St. Louis ribs를 full rack으로 주문하고, smoke house nacho, smoked pork를 주문했는데...으아...테이블이 꽉차(음식이 나오자마자 분명 다 못먹을꺼라는 확신이 들었다...)..nacho는 의외로 salsa가 진짜 특이하면서도 맛있었고..rib은 우리가 딱 원하는 간....말하자면 냄새 없이 익혀낸 rib에 소스가 무겁지 않게 어우러진 맛이어서 짜지 않고 부드러웠다. 맥주 sampler도 진짜 괜찮았고....

 

sampler의 위용!!! (source: Yelp  review)

저 다소곳한 손, 저 아닙니다..ㅋㅋㅋ

 

Day 3

 

호텔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애들은 역시 집에 있을땐 절대 근처도 못가게 하는 Froot Loops를 매일 매일 한대접씩 흡입...ㅋㅋ) 트래킹을 할까 하다가 애들도 좀 피곤해하는 것 같아서 (그리고 우리도 전날 새벽까지 presentation 자료 만드느라 상태가 메롱...)..차로 White mountain trail을 한바퀴 돌기로...

 

군데 군데 경치가 좋은 곳에 잠시 차를 세우고, 계곡 가까이에 내려서 잠시 쉴 수도 있고, 주차를 하고 트래킹 코스를 따라 걸을 수도 있다. 우리는 잠시 잠시 차를 세우고 구경만 하기로...ㅋㅋ

 

 

아래쪽에는 눈이 별로 안보이지만... 

 올라가면 올라갈 수록 눈이 아직도 많이 쌓여있다..

 

 

3분의 1쯤 지나고 있을때, 피곤했던 유넹양이 갑자기 "집에 안가고 싶어.."라더니....울고 불고 떼쓰기 시작...

아직도 하루 더 자고 가야 한다고..시간 많다고...이야기를 했으나, 그게 들릴 리 없고...설득 될 리 없고....

정말 차 안에서 회유/협박 진땀을 빼게 하더니...툭 고개를 떨구고 잠이 들었다...

 

그러더니 쭈욱~ 자다가 호텔 근처에 다 와서야 깸...(그 난리(?)를 쳐서 가족들 심기를 아주 불편하게 하더니....자고 일어나더니 아주 상쾌한 얼굴로 "엄마..다 왔어요?" 이럼......;;;)....

 

Lunch at May Kelly's (괜찮았음...)

 

North Conway에 꽤 리뷰가 좋은 (110명 리뷰에 별 4개 반)편인데...계속되는 육류 섭취에 지쳐있던 우리에게는 또 다른 부담을 선사한 곳...ㅋㅋㅋㅋ...Irish 식당으로...식전 빵은 아주 맛이 좋았고..Corned beef (짜지 않아 더 괜찮았음), Irish mixed grill (이거 특이하고 맛있음) 등을 주문했는데.. 입에서는 맛있지만..속에서는 안받는 그런 이상한 현상이..ㅋㅋㅋㅋㅋ  어쨌든 맛은 있었다.

 

이런 일정을 마치고 호텔로 들어와...쉬려고 했으나....

차안에서의 낮잠으로 기력을 회복한 아이들과 수영장에서 논 후...밤에는 장렬히 전사...ㅋㅋㅋ (로컬 맥주 엄청 사다놨고만...;;;;)

 

--------------------------------------------------------------------------------

3편에 계속.......(헥헥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5.02 11:48 신고 수정/삭제 답글

    맥주 사진에 클라라님 손인줄 알았어요 ㅋㅋ
    푸릇룹스는 제가 좋아하는 시리얼이에요, 저 단거 정말 좋아하거든요. 저도 클라라님처럼 건강식만 주고싶은데 엄마인 제가 초코파이를 먹는데 애를 안줄수 없어서 가끔 점심으로도 싸줘요 ㅋ
    클라라님 따님은 아직 어려서 여행을 다닐때 힘들때도 있겠지만 그래도 다 그러면서 큰다능 ㅎㅎ
    저희는 마지막으로 여행을 가본게 지난 여름이어서 부럽기만 합니다 ~~~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05 00:08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저게 yelp 리뷰에 있는 사진을 빌려 온건데..
      저희가 갔을땐 진짜 깜깜해서...사진을 찍을 정도도 안되더라구요..ㅋㅋㅋ

      Froot loops 불평하다가...이번 주말에 장보다가 꼼짝 없이 Lucky charms 사주고 말았네요...진짜 안사주는데...그래놀라 떨어져서 그거 장바구니에 담고 얼른 다른데로 카트 밀고 가려고 했는데..하아...애들 앞에서 할아버지 한분이 두박스 묶은걸 두개나!! 사시더라구요....눈에 띄었으니...유넹양이 가만히 있을리 없지요..;;;;;

      맨날 그것만 먹는거 아니면 간식으로 저희도 그런거 가끔 먹어요. 헤헤...안그러면 저희 없는데서 그런 것에 집착 하게 되는거 같더라구요...

      흐아...좀 크면 나아지겠죠? 쮸넹군만 봐도...몇해 지나면 나아지겠지 싶은데..유넹양은 쮸넹군이랑 성격이 달라서 달래기도 힘들고 그래요....흑흑..

  2.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5.04 23:11 신고 수정/삭제 답글

    ㅋㅋㅋ 저 뮤지움은 진짜 열받으셨겠어요 ㅎㅎㅎ 저희도 몇년전까지만해도 동네별 수족관에다 키즈뮤지엄 들르곤 했었는데 일단 제가 재미가 없으니 뭘해도 아깝더라구요. 그 후론 리뷰가 거의 내셔널 수준이 아니면 안간다능.
    그집도 여행=프룻룹 이군요 ㅋㅋㅋㅋ 여행기 재밌네요 진짜.
    설경을 보니 아주 오래전이지만 그때 기록이 새록새록 나는거 같기도 하구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05 00:11 신고 수정/삭제

      올해부턴 쮸넹군도..좀 괜찮다 싶은데 가도 이젠 시시해 하는게 눈에 보이더라구요...진짜 이번에 간덴..정말 돈이 너무 너무 아까웠어요...흑흑..

      호텔 조식 먹으러 가서 "왜 애들은 맨날 이것만 달라는거야..?" 하면서 투덜거리고 있는데..옆에 어떤 젊은 남자가 그릇에 진짜 가득 담아서(디스펜서를 몇번을 돌리나 자세히 봤네요..ㅋㅋㅋㅋ 우유도 간신히 부을수 있을 정도로..) 가져가 먹더라구요..ㅋㅋㅋㅋㅋ

  3.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5.06 11:01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저흰 아이들이 훨씬 큰데도 어디 여행가면 주변 뮤지엄들 제일 먼저 찾아봐요.ㅎㅎ
    그래서 실속없이 비싼곳에 간적도 있고 생각보다 괜찮았던 곳들도 있고요.
    그래도 사진속 유넹양, 쮸넹군은 완전 행복하고 재밌게 보낸것같아요~

    이렇게 다녀오신 레스토랑 리뷰도 해주시니 넘 좋네요.
    담에 그쪽에 여행 가게되면 꼭 들러보는걸로!^^*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06 22:49 신고 수정/삭제

      쮸넹, 유넹 남매는 저기 가더니...한참을 망설이더라구요...
      뭔가 딱 잡아끄는게 없고...많이 낡아서 그랬던거 같아요...
      (그냥 누구네 작은 데이케어 들어가 있는거 같더라구요...)

      ㅎㅎ 정말 저쪽 가시게 되면 저 윙은 완전 추천이예요...
      지금도 고 바삭바삭하면서 한국 양념치킨 같은 양념맛을 못잊겠어요.....쩝쩝...

  4. Favicon of http://pt27288.tistory.com BlogIcon 아몬드봉봉pt 2015.05.06 15:40 신고 수정/삭제 답글

    맥주 샘플러가 가장 눈이 가네요
    요즘 마트에서 다양한 수입맥주 하나씩 사서 마시는 재미에 빠졌서요

    애들 데리고 여행 다니는게 정말 에너지 소비를 많이 하죵..
    그래도 사진속에서 애들이 행복해 하는게 보여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06 22:51 신고 수정/삭제

      한국에선 수입 맥주가 무지 비쌌던거 같아요. 그래서 살때마다 손이 덜덜 떨렸던....ㅋㅋ
      저 샘플러 진짜 괜찮더라구요...다 맛이 특이하고 다르구요...
      저는 light ale 종류 좋아하는데...막 과일향이 나는 것 같아서 진짜 맛있었어요...

  5. Favicon of http://thisoldhous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5.08 00:03 신고 수정/삭제 답글

    하하 너무 너무 리얼한 여행기에요~~ ^^

    마지막 한 줄이 가슴을 절절하게 파고듭니다. ㅋ 저흰 하나로도 헥헥 거리는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08 01:38 신고 수정/삭제

      ㅎㅎㅎ
      맥주를 트렁크에 달그랑 달그랑 거리게 싣고...집에 와서 마셨네요...에효~~

  6. Favicon of http://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5.09 09:52 신고 수정/삭제 답글

    Chicken wings, baby back ribs, corned beef....
    우메~ 이번 여행에서는 먹을 거리도 아주 신나게 즐기고 오셨네요.
    눈 덮인 산. 본 지가 오래된 추억 속의 모습. 아~ 눈 덮인 산이 이렇게 생겼었지. ㅋㅋ
    맥주도 막 땡기게 하는 포스팅이예요.

    처음 포스팅이 열릴 때 쭈넹군과 유넹양 사진이 보이는데 얼핏 보고는
    진짜 동물인 줄 알고 (특히 호랑이 인형) 깜딱 놀랐었어요. 즐거워 보여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2 02:09 신고 수정/삭제

      너무 육식위주의 식사를 하다가 와서...
      다녀온 후 일주일 정도는 고기를 (자연스럽게) 멀리하게 되더라구요..
      집밥이 또 어찌나 그리운지요..ㅋㅋㅋ

      ㅋㅋㅋ 저 호랑이 쓸만 하더라구요...푹신하고 보들보들하고요..

  7.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5.14 02:2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아이고 이뻐라.. ㅎㅎㅎ 사실 저는 멋진 풍경보다 유넹양하고 쭈넹군의 다정한 모습이 더 기억에 남아요.
    행복한 가족 여행이었을 것 같아요. 오래오래 기억에 많이 남는 즐거운 시간 보내신것 같아서 보기 좋네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4 04:43 신고 수정/삭제

      날씨가 조금 추워서 그랬지만...애들도 좋아하고 재미있었어요.
      이런 여행을 통해서 배우는거 보면...가까운 곳이라도 꼭 다녀야 겠다는 생각이 자주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