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nstable County Massachusetts incorporated and unincorporated areas Provincetown highlighted" by Rcsprinter123 - Own work. Licensed under CC BY 3.0 via Wikimedia Commons.

<왼쪽 yellowish한 컬러의 지도모양이 메사츄세츠 전체, 그 중 오렌지 컬러가 Cape Cod이고..

확대된 Cape Cod 지도에서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이 Provincetown이다>

아...지도가 너무 작아....-_-;

 

지난 주말, 우리 가족은 Cape Cod의 끝자락에 위치한 Provincetown(프라빈스타운; 난 쭈욱...이어쓰는 건줄 이번에 처음 알았음;;)에 다녀왔다. Provincetown은 Cape Cod 에서도 Martha's Vineyard(마사스 빈야드; 오바마 대통령이 매년 휴가를 보내는 곳) 버금가는 여름 휴양지로 평상시 3,000명 정도 되는 인구가...여름에는 60,000명 까지 증가한다는 곳이다. 특히나 여름이 되면 곳곳에 레인보우 깃발이 걸리는 LGBT community의 여름휴가지로 더욱 유명하다. 

 

우리 부부는 이미 두 번이나 다녀오긴 했었지만...애들하고 다녀온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집에선 1시간 30분 정도의 거리라 부담이 없이 다녀올 수 있는 정도이긴 했지만....보스님께서 또! 일주일만에!! 친히 방문하시어!...미팅이 끝나고 가는 바람에 점심시간 정도나 되서야 출발을 할 수 있었다....(하아.....)

 

우리의 목적지는 Provincetown의 Pilgrim monument...

남푠은 우리가 올라가지는 않았었지만...분명 갈때마다 "저게 Pilgrim monument야.."하면서 봤다고 했었는데.. 난 도통 기억이....기억이......나질....않아.....

 

어쨌든 가서 보니...가는 날이 장날이라고....Ragnar relay(나중에 찾아 보니 6-12명이 팀을 이뤄 200마일 정도 되는 구간을 나누어 밤새 뛰는 경기라고 한다...)를 하는 날이어서 아직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온동네 호텔은 No vacancy...주차장에 자리도 간신히 찾고...길도 구간별로 막히고....;;;; 심지어 결승(?) 지점이 Pilgrim monument!! (뜨악!)

 

Pilgrim monument는 1907년에 coner stone을 만들고 1910년에 완성된 77미터의 타워이다. 입구에는 Provincetown museum이 있고, 더 들어가면 monument의 입구를 통해 꼭대기까지 올라갈 수 있게 되어 있다. 10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아이들 데리고는 15분 정도 소요...) 전망이 가능한 꼭대기에 이르게 되는데....

 

이런 계단을 뱅글 뱅글 돌아서 올라가면...

(이런 계단에서 제발 꺅꺅 소리 지르면서 몇층 간격 두고 사람 부르고 그러지 마세요...

그 소리가 왕왕 울려서 진짜 시끄럽습니다...!! 나 혈압 올라서 죽을뻔..!)

 

이제 꼭대기까지 다 왔다는 표시...!! 

 

올라가면 이렇게 밖을 내려다 볼 수 있고..! 

짜잔!!! 이런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다... 저 끝이...Cape Cod 지도에서 보는 끝자락..!!! 

(진짜 멋지다!!!! 도시 야경 보는 것 보다...더 감동적이었음!)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느낌의 파노라마 사진..

(클릭하면 조금 크게 보입니다)

 

쮸넹군의 Sofie도 Cape Cod의 경치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상념에 잠긴 쮸넹군....(맛집 찾고 있는건 아닌지..?)

 

내려와서는 museum 관람.... 

 원주민(인디언들..)과 관련된 자료들을 정말 깔끔하게 잘 전시해두었다..

 

Provincetown의 glass 공장 디오라마(?)를 관람하고 있는 쮸넹군... 

완전 끝자락 Long Point 마을의 옛 모습을 재현해둔 디오라마...

 

한쪽에는 Whaling에 관한 전시도 있었는데..

New Bedford에 있는 Whaling museum에서 미국 역사 속의 Whaling에 대한 관람을 하고나서는..

역사 속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받아들이기에는..그 잔인함이 도를 넘는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진 후로..

이쪽으로는 눈길을 잘 안주게 되는지라....그 부분은 스킵하고 나왔다..

 

다 보고 나와서...commercial street쪽으로 나와서 약속했던 아이스크림 하나씩 먹어주고!! 

@ Lewis Brothers homemade icecream

괜찮았음..(장소가 장소이니 만큼..ㅋㅋ)

--------------------------------------------------------------------------

넘 길어지니...다음 편에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nylonchef.tistory.com BlogIcon nylonchef 2015.05.12 09:06 신고 수정/삭제 답글

    보스님덕에 저까지 Provincetown 구경하네요~ㅎㅎ
    Pilgrim Monument에서 보이는 전경이 넘 멋져요.
    아이들과 함께 하시는 여행에 부지런히 사진찍어서 보여주셔서 감사해요.

    아, 클라라님~ 사진 누르면 크게 보이는건 어떻게 하는건지 저도 좀 알려주세요.
    저도 파노라마로 찍은 사진 올리고싶은데 블로그에 올리려니 안된다고 나오더라고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3 22:48 신고 수정/삭제

      보스님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끌어내시는 통에...
      계획했던대로 못갈뻔 했어요..흑흑...그나마 점심시간 무렵에 미팅이 끝나서 다행이었죠...;;;
      정말 멋지죠? 저 진짜 감동 받았다니까요....

      아...저거요..?
      파일 올리는건 좀 큰 사진(파노라마 비율이면서 사이즈도 본문에 비해 큰 크기..)으로 올리고요...
      본문에 그림 삽입 한 다음에 그림 클릭하면..사이즈 조절하는게 나와요..(말하자면 클릭 전에 본문에 보이는 사이즈겠죠?) 거기서는 보통 사이즈로 조절해놓으시면 됩니다. 제가 설명을 잘 했나 모르겠어요..

  2. Favicon of http://countrylane.tistory.com BlogIcon Countrylane 2015.05.12 14:21 신고 수정/삭제 답글

    너무 예쁜곳이에요! 사진에 보이는 풍경이 그림같이 아름다운게 역시 동부는 다른거 같아요 ㅎㅎ
    거리가 1.5 시간이면 좋은데요, 아이들도 지루하지 안을테구요.
    저도 언젠간 꼭 가보고 싶어요 ^^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3 22:50 신고 수정/삭제

      정말 멋있었어요..!
      그림 같고...바다 색도 멋지고요...(단! 땀냄새 나는 러너들과 함께 그 위에 있으니...ㅋㅋㅋㅋ)
      꼭 기회 만들어 가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www.purplepops.com BlogIcon 퍼플팝스 2015.05.12 23:0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저도 엄마가 되기전 아주 오랜 옛적에 Provincetown엘 갔었는데 모뉴먼트엔 못올라가봤어요. 저 위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은 이태리 해변가 뺨치는걸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3 22:51 신고 수정/삭제

      저도 애들 없을땐 올라갈 생각도 안했던거 같아요..(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요..ㅋㅋㅋ)
      정말 예쁘고 감동적이더라구요....바다색도 진짜 이쁘고요..

  4. Favicon of http://thisoldhous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5.05.13 06:22 신고 수정/삭제 답글

    와! 저기... 뭐냐... 아 그 동부관광 코스에 포함된 그 곳이 저 곳일까요? 왠지 이름이 그것도 P로 시작했던거 같은데... (에라잇 몹쓸 기억력 ㅠㅠ)

    우찌되얏든동간에,,, 뷰 예뻐요~~~~~ *^^* 가보고 싶어요~~~~~~~~~ 으허으허... 잔잔한 마음에 돌을 푸파파파 던지십니당~~~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3 22:53 신고 수정/삭제

      오....저도 잘 모르겠어요..ㅋㅋ
      저기까지 동부관광 코스에 포함된다니....그렇다면 다닐만 하겠어요..

      정말 이쁘죠? 바람도 씨워언 하게 불어주고(실은 좀 많이 불었어요..ㅋㅋ) 가슴도 탁 트이고...좋았어요. 여기만 오시는건 좀 그렇고...나중에 케이프코드 관광 오시면 겸사 겸사 한번 들러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5. Favicon of http://sweetpeamom.tistory.com BlogIcon Sweetpeamom 2015.05.14 02:27 신고 수정/삭제 답글

    우아.. 보기만해도 어질어질..ㅎㅎㅎ 저는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저기 올라가면 아마 혈압 팍 떨어질 것 같네요.
    사진으로 감상할래요. ㅎㅎㅎ
    정말 멋져요. 언젠가 가볼 기회가 있으면 겸사겸사~ 가봐야겠네요.
    뷰도 뷰지만.. 정말 사진 잘 찍으시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5.05.14 04:41 신고 수정/삭제

      ㅋㅋ 요새 고소공포증 증세를 호소하는 남푠은..저기 올라가서 별말 없었는데 나중에 진짜 무서웠다고 하더라구요...ㅋㅋ
      풍경이 진짜 멋져서 입장료가 안아까웠어요...

티스토리 툴바